최종편집 2024-02-21 22:20 (수)
"더불어민주당은 지역·응급의료 관련 법안을 당장 철회하라"
상태바
"더불어민주당은 지역·응급의료 관련 법안을 당장 철회하라"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4.01.15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도의사회장협의회 "작금의 더불어민주당의 행태는 지역·응급의료정책에 관여할 자격이 없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전국광역시·도의사회장협의회는 13일 [더불어민주당은 지역·응급의료 관련 법안을 당장 철회하라] 성명서에서 "작금의 더불어민주당의 행태는 지역·응급의료정책에 관여할 자격이 없다"라고 주장했다.

"제1야당 대표에 대한 용납할 수 없는 테러에 사람의 생명을 다루는 의사단체로서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이재명 대표가 조속히 회복하여 국민을 위한 의정활동을 계속해 주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라며 "그러나, 이와는 별개로 이 대표와 더불어민주당의 이중적인 행태에 의료전문가 단체로서 따져 묻지 않을 수 없다. 최근 더불어민주당과 이 대표 측이 보인 일련의 국민 기만적인 행태는 지역·응급의료 시스템을 한 번에 무너뜨렸으며, 그럼에도 열흘이 지난 지금까지 더불어민주당의 대응은 적반하장과 내로남불, 특권의식의 끝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재명 대표가 과거 대통령선거 후보자 시절 공공의료 확충을 위해 내걸었던 공약들과 지방에도 뛰어난 진료와 연구 역량을 갖춘 국립대병원이 있다고 했던 말이 무색한 행동을 하였다는 지적이다.

시·도의사회장협의회는 "최근 더불어민주당이 일방적으로 강행한 지역의사제, 공공의대 설립 법안은 세간의 말처럼 한낱 표심팔이용 이란 말인가. 아니면 지역·응급의료체계를 믿지 못하겠다는 것인가. 그렇다면 현재 지역·응급의료를 이용하는 대다수의 국민들은 도대체 뭐란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부산대학교병원 권역외상센터는 국가지정 외상센터로 아시아 최대 권역외상센터다. 2개의 소생처치실, 응급진료구역 12병상, 3개의 외상중환자실, 3개의 외상수술실과 82병상의 외상전용병동, 다양한 진료과의 교수진 42명과 전담전문의 17명, 간호사 157명을 갖추고 있다. 지난해 치료한 환자 수는 1,595명으로 집계됐다. 서울대병원 중증외상최종치료센터는 서울시가 지정한 외상센터로 전담 전문의는 6명, 지난해 11월 기준 환자 수는 235명 수준이다.

시·도의사회장협의회는 "부산대학교병원의 권역외상 센터는 서울대학교병원 및 전국의 어느 병원보다 탁월하다. 이러한 우수한 의료진과 치료 시스템을 외면하고 서울대학교병원으로 이송을 한 이유는 무엇인가?"라고 지적했다.

시·도의사회장협의회는 "의료정책은 국민들의 생명과 건강에 막대한 영향을 준다. 그러므로 정치적 유불리가 아닌 오직 국민 생명과 건강을 최고 가치로 두고 추진해야 한다"라며 "그러나 작금의 더불어민주당의 행태는 지역·응급의료정책에 관여할 자격이 없다. 국민의 생명과 건강보다 당리당략과 개인의 안녕만 추구하는 정당이라면 그들이 내놓는 어떠한 정책도 공허한 메아리가 될 뿐이다"라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