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24 09:47 (수)
‘사법 조치’ 정부 협박 현실 되면… 봉직의 90% “사직서 던질 생각 있다”
상태바
‘사법 조치’ 정부 협박 현실 되면… 봉직의 90% “사직서 던질 생각 있다”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4.03.18 2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의협, 봉직 회원 대상 설문조사 결과 발표… 정부 행태에 상당수 부당함 느껴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의대 증원 관련 정부의 정책 강행에 봉직의 상당수가 부당함을 느끼며 실제 회원 피해 발생 시 행동에 나서겠다는 뜻을 비쳤다.

최근 대한병원의사협의회(이하 병의협)가 봉직 회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설문 참여자 3,090명 가운데 90%에 달하는 2,782명이 전공의를 비롯한 의협 회원들이 면허정지나 취소, 구속 등 실제 사법 조치를 당하게 된다면 봉직 회원 역시 사직서 제출 등 자발적인 행동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정부의 의대 증원 및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강행에 대해서는 “부당하고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라는 의견이 96%(2,967명)로 압도적이었으며, “부당하지만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가 3.4%(106명), “합당한 조치이므로 정부의 방침에 동의한다” 0.3%(10명), “관심 없다” 0.2%(7명) 순으로 나타났다.

병의협은 “대한병원의사협의회는 전체 의사 회원 중 가장 많은 수를 차지하는 봉직의 회원들을 대표하는 단체로서, 현 사태를 바라보는 회원들의 깊은 뜻을 무겁게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라며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드러났듯이 봉직의 회원들은 정부의 정책 강행에 강한 거부감과 반감을 갖고 있으며, 사태 악화 시 적극적인 행동에 돌입할 의지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렇듯 강한 봉직의들의 분노가 무엇을 의미하는지를 알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수련병원에서 전공의 공백 사태가 벌어졌음에도 대한민국에 의료 대란이 일어나지 않고 있는 가장 근본적인 이유는 바로 봉직의 회원들이 의료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회원들은 점점 인내의 한계를 느끼고 있다. 대한민국 의료를 실질적으로 지탱하고 있는 봉직의 회원들이 전공의들과 뜻을 함께하며 자발적으로 사직서를 던진다면, 대한민국 의료는 하루 만에 무너져 내릴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부디 봉직의 회원들이 이러한 선택을 하지 않도록 무리한 정책 추진을 철회하고, 의료계와의 대화에 적극적으로 나서주기를 바란다”라며 “이것만이 고귀한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길이자 대한민국 의료의 파국을 막는 유일한 길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