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3-04 10:51 (월)
다양한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아토피 피부염」, 증상에 맞는 치료가 중요
상태바
다양한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아토피 피부염」, 증상에 맞는 치료가 중요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3.08.1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아토피 피부염‘, 9세 이하 환자가 28.0%(27만 2천 명) 차지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아토피 피부염은 9세 이하 환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양한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아토피 피부염의 치료는 증상에 맞는 치료가 중요하다는 전문가의 조언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8년부터 2022년까지 ‘아토피 피부염(L20)’ 환자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14일 발표했다. 

진료인원은 2018년 920,487명에서 2022년 971,116명으로 50,629명(5.5%↑)이 증가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1.3%로 나타났다. 남성은 2022년 440,738명으로 2018년 438,756명 대비 0.5%(1,982명↑), 여성은 2022년 530,378명으로 2018년 481,731명 대비 10.1%(48,647명↑) 증가했다.

2022년 기준 ‘아토피 피부염’ 환자의 연령대별 진료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971,116명) 중 9세 이하가 28.0%(271,613명)로 가장 많았고, 20대가 16.7%(161,711명), 10대가 15.5%(150,837명) 순이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피부과 이진욱 교수는 “아토피 피부염은 영유아기에 시작되어 다양한 자연 경과를 보이는 만성 염증성 피부 질환으로, 소아에서 가장 높은 유병률을 보이고 나이가 들면서 점차 감소하는 경향을 보인다. 미국의 아토피 피부염의 유병률은 소아에서 10~20%, 성인에서 3~7%로 보고됐다”라고 언급했다.

이진욱 교수와 ‘아토피 피부염’ 발생원인 및 주요 증상, 예방법 등 주의사항에 대해 알아본다. 

○ ‘아토피 피부염’이란? 

아토피 피부염은 만성적으로 재발하는 양상을 보이며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하는 염증성 피부 질환으로 연령에 따라 특징적인 병변의 분포와 양상을 보이는 것이 특징적이다. 

○ ‘아토피 피부염’의 발생 원인

많은 연구가 있었으나 아직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는 않았다. 현재까지 피부 보호막 역할을 하는 피부장벽 기능의 이상, 면역체계의 이상, 유전적 및 환경적 요인 등이 복합적으로 상호작용한 결과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 ‘아토피 피부염’의 검사 및 진단법

진단을 위한 특이한 검사소견은 없으며 임상 증상을 종합하여 진단한다. 기존에 몇가지 국외의 진단기준이 있었으며, 2005년 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에서는 한국인 아토피 피부염에서 특징적으로 관찰되는 세 가지 주진단 기준과 14가지 보조진단 기준으로 구성된 한국인 아토피 피부염 진단 기준을 정하였다. 

출처 국민건강보험공단
출처 국민건강보험공단

○ ‘아토피 피부염’ 치료법 및 치료시 주의사항

기본적인 치료로 보습이 가장 중요하고 피부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는 자극원, 알레르겐 등을 피하는 것이 필요하다. 국소치료제로는 국소 스테로이드제가 가장 기본적인 치료제이다. 국소 칼시뉴린 억제제도 효과적으로 사용되는 약제이며 국소 스테로이드제 사용으로 발생 가능한 피부 위축 등의 부작용이 없다. 아직 국내에 들어오지는 않았으나 국소 포스포디에스테라제(Phosphodiesterase)-4 (PDE4) 억제제도 있다. 

전신치료로 가려움증 완화를 위해 사용할 수 있는 항히스타민제가 있고, 필요시 경구 스테로이드제를 사용할 수 있다. 심한 아토피피부염 환자에서는 면역 억제제가 사용된다. 광선치료(자외선치료)도 아토피 피부염 치료로 이용된다. 

최근에는 아토피 피부염을 유발하는 특정한 싸이토카인 신호 전달을 차단할 수 있는 생물학적제제인 두필루맙(Dupilumab)이 만성 중증 아토피 피부염 환자를 대상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치료 효과가 뛰어나다. 

○ ‘아토피 피부염’ 예방법

아토피 피부염 환자는 정상 피부에 비해 민감한 피부를 가지고 있으며 다양한 자극원에 의해 악화될 수 있으므로 이를 피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비누와 세제, 화학약품, 모직과 나일론 의류, 비정상적인 기온이나 습도에 대한 노출 등이 대표적인 피부 자극요인들이다. 면제품 속옷을 입도록 하고 세탁후 세제가 남지 않도록 물로 여러 번 행구도록 한다. 

평소 실내 온도, 습도를 쾌적하게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땀이나 자극성 물질을 제거하는 목적으로 미지근한 물에 샤워를 하는 것이 좋으며 샤워 후에는 3분 이내에 보습제를 바르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