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24 09:47 (수)
서울의대-서울대병원 비대위 "정부가 적극적 합리적 방안 도출 나서지 않을 경우 3월 18일 기점 자발적 사직서 제출"
상태바
서울의대-서울대병원 비대위 "정부가 적극적 합리적 방안 도출 나서지 않을 경우 3월 18일 기점 자발적 사직서 제출"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4.03.12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교수 비상총회 개최, 현 상황 공유하고 사태 해결 위한 단체 행동 결의

응급의료와 중환자 진료를 유지하기 위한 참의료진료단 구성하여 필수 의료 지키기 의결
서울대학교병원 전경 ©서울대학교병원
서울대학교병원 전경 ©서울대학교병원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은 의대정원 증원 사태의 장기화에 따른 의료진의 한계 상황과 향후 진료의 연속성을 위한 고육지책으로 단계적 진료 축소가 불가피하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합리적인 방안 도출에 나서지 않을 경우 3월 18일 기점으로 자발적으로 사직서를 제출하기로 의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응급의료와 중환자 진료를 유지하기 위한 참의료진료단을 구성하여 필수 의료를 지키기로 했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서울대학교병원 비상대책위원회(이상 서울의대 비대위. 위원장 방재승 교수)는 3월 11일 오후 5시에 4개 병원(서울대학교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강남센터) 교수진이 참여하는 총회를 개최하였다. 

이날 총회는 430명의 교수들이 참석해 서울의대 비대위의 활동 보고를 받고, 지난 주말 사이에 이루어졌던 전체 교수 대상 설문조사 결과를 공유하였으며, 자유 토론을 통해 앞으로의 대처 방안에 대해서 논의하였다. 

설문 조사 결과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은 현 사태가 지속되는 경우 교수의 단체 행동에 대해 찬성하였고, 현재 발표된 증원 규모는 적절한 근거가 없으나 과학적인 근거가 뒷받침된다면 의대 증원에 대한 논의가 가능하다는 점에 동의하였다. 

국립대 의과대학 교수 증원 규모도 비현실적인 안이라고 보았다.

77.7% (1,146 명/총 1,475 명)의 교수가 참여한 설문조사에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들의 대부분(87%)은 현 상황이 장기간 지속될 경우 국민과 의료계 모두에 큰 상처만 남기는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해 일정 시점을 기준으로 교수들이 적극적 행동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밝혔다. 

정부는 3개의 연구결과에 기초하여 연 2000명 의대정원 증원을 결정하였다고 발표하였으나 거의 모든 교수들(99%)은 이 결정이 과학적 근거가 없다고 응답하였다. 그러나 절대 다수(95%)의 교수들은 만약 과학적, 합리적, 객관적 근거들을 바탕으로 의대정원 증원 규모가 결정된다면 의대정원 증원에 대한 논의가 가능하다는 것에 동의하였다. 

이후 자유 토론을 통해 교수 집단행동에 대한 시기와 방법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를 진행했다. 긴 논의 끝에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은 사태의 장기화에 따른 의료진의 한계 상황과 향후 진료의 연속성을 위한 고육지책으로 단계적 진료 축소가 불가피하며, 정부가 적극적으로 합리적인 방안 도출에 나서지 않을 경우 3월 18일 기점으로 자발적으로 사직서를 제출하기로 의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응급의료와 중환자 진료를 유지하기 위한 참의료진료단을 구성하여 필수 의료를 지키기로 했다.

또한 서울의대 비대위는 3월 13일 수요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합리적 해결 방안을 의논하기 위해 보건의료단체, 시민단체, 정치계 및 각 의과대학 비상대책위원회와 국민 연대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