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2-21 22:20 (수)
처음 공개된 의약품·의료기기 공급자 지출보고서 2022년 8087억 원
상태바
처음 공개된 의약품·의료기기 공급자 지출보고서 2022년 8087억 원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3.12.29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품은 대금결제 비용할인이 83.3%, 의료기기는 견본품 제공이 62.4%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보건복지부는 2022년 의약품·의료기기 공급자 경제적 이익 지출보고서 실태조사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이번 실태조사는 2018년 지출보고서 작성 의무가 도입된 후 최초로 시행된 조사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주관하여 진행하였으며 전체 11,809업체(의약품 3,531개 / 의료기기 8,278개)가 자료를 제출했다.

제출자료 분석 결과, 이들 기업 중  2022년 경제적 이익을 제공한 기업은 전체 3,274개소(27.7%)로, 제공 규모를 살펴보면 금액 기준으로는 8087억 원, 제품 기준으로는 2047만 개 수준으로 나타났다.

출처 보건복지부
출처 보건복지부

제공유형별로 보면 의약품은 대금결제 비용할인이 83.3%, 의료기기는 견본품 제공이 62.4%로 가장 높은 유형으로 나타났다.

출처 보건복지부
출처 보건복지부

경제적이익 지출보고서는 의약품·의료기기 거래의 투명성과 자정능력을 높이기 위해 제약회사, 의료기기회사 및 유통업자 등이 의료인, 약사 등에게 제공한 법령상 허용된 경제적 이익 내역을 작성·보관하는 제도이다.

2018년에 도입되었으며 미국의 유사법령을 인용하여 ‘K-Sunshine Act’라 불린다. 법적 근거는 「약사법」제47조의2, 「의료기기법」제13조의2 등이다.

법령상 허용되는 경제적 이익은 ①견본품 제공 ②학술대회 지원 ③임상시험 지원 ④제품설명회 ⑤시판 후 조사 ⑥대금결제 조건에 따른 비용 할인 ⑦구매 전 성능 확인을 위한 사용(의료기기만 해당) 등이다.

보건복지부 정경실 보건의료정책관은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그동안 업계에서 자체 보관하고 있던 지출보고서를 분석함으로써 의약품·의료기기의 경제적 이익 제공 현황을 파악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2024년 지출보고서 공개를 앞두고 있는 만큼 동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정책홍보를 강화하여 공개제도가 차질 없이 시행되도록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