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7-17 11:09 (수)
[건강 100세를 위하여] 더워지며 찾아온 통풍... '치맥'도 주의해야
상태바
[건강 100세를 위하여] 더워지며 찾아온 통풍... '치맥'도 주의해야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3.06.15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한낮의 더위로 시원한 맥주 한잔이 끌리는 요즘, 술과 함께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어 체내 요산의 수치가 높아지며 통풍을 겪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한때 통풍은 좋은 음식을 먹고 술을 마시는 부자들의 병으로 간주하곤 했다. 그러다가 식생활이 서구화되고 윤택해지며 누구에게나 발생하는 병으로 인식되고 있다. 통풍은 다른 사람이 지나가면서 일으킨 바람을 맞아도 아프다는 뜻이 이름에 담길 만큼 통증이 극심하다.

통풍에 대해 세란병원 정형외과 권원환 과장과 알아본다. 통풍은 요산이라는 물질이 몸 밖으로 빠져나가지 못하고 과도하게 축적되며 발생하는 질환이다. 요산이란 우리가 먹는 음식이 소화돼 최종적으로 대사된 후 나오는 물질로, 보통 혈액 내에 녹아 있다가 소변으로 배출된다. 통풍 환자들은 혈액 내 요산이 지나치게 많으며, 과다 축적된 요산은 결정체로 변한다. 이 요산 결정체는 관절의 연골, 힘줄 등에 침착해 염증을 유발한다.

보통 엄지발가락, 발목, 무릎 등 한 곳의 관절이 갑자기 빨갛게 부어 오르며 통증이 발생한다. 통풍이 심하면 발열과 오한이 동반된다. 엄지발가락 관절에 염증이 잘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얇은 이불이 스치기만 해도 아파 대개 양말을 신지 못하고 걸음을 제대로 걷지 못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통풍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8년 43만명에서 2021년 49만 2300명으로 늘어났다. 환자 대부분은 남성이었다. 남성의 경우 콩팥에서의 요산 제거 능력이 나이가 들수록 감소하는 반면, 여성은 폐경 이전까지는 여성호르몬의 영향으로 요산 제거 능력이 유지되기 때문이다.

계절에 따른 차이도 있다. 환자 수는 봄부터 서서히 증가하다가 한여름인 7~8월에 급격히 늘었다. 땀을 많이 흘리게 되면 혈액 내 요산 수치가 높아진다. 땀이 배출되며 혈액 내 수분의 양이 줄고, 상대적으로 요산이 증가하는 것이다. 따라서 통풍이 있다면 충분한 수분섭취를 해야 한다.

갈증 해소를 위해 마시는 탄산음료나 맥주도 원인이 될 수 있다. 이들은 당 함유량이 높아 요산 수치를 높이고 통풍을 악화시킨다. 특히 맥주에 있는 효모에는 퓨린이라는 성분이 많아 요산 수치를 높이고, 소변을 통해 요산이 배출되는 것도 방해한다. 또 술을 갑자기 많이 마시면 술에 취해 있는 동안 일시적인 고젖산혈증이 발생해 고요산혈증이 악화된다. 장기간 술을 마시는 것 역시 통풍을 악화시킬 수 있다.

통풍은 식습관과 비만 때문에 생기는 경우도 많으므로 열량 제한을 통한 체중 감량도 필요하다. 삼겹살, 치킨 등 고열량 음식은 요산 수치를 빨리 높이기 때문에 열량이 높고 기름진 음식을 피하는 것이 좋다. 고단백, 고칼로리식에는 통풍성 관절염의 원인이 되는 퓨린이 많이 들어있어 주의해야 한다.

세란병원 정형외과 권원환 과장은 “통풍은 증상 자체로도 고통스럽지만 관절 손상과 신장 기능 저하 등 여러 합병증을 가져올 수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며 “기름진 음식 섭취, 맥주와 같은 알코올, 과식 등을 피하는 습관을 가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남성 환자의 빈도가 높기 때문에 중년 남성의 경우 체중관리와 음주 습관을 조절하면 예방할 수 있다”며 “일단 통풍 진단을 받으면 정상 체중을 회복하는 것이 중요하며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도 약물 치료를 꾸준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