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혈 두드려 심리치료… 근거 수준 최하위에도 신의료기술 인정·한방 비급여 등재까지
상태바
경혈 두드려 심리치료… 근거 수준 최하위에도 신의료기술 인정·한방 비급여 등재까지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1.06.17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혈 자극을 통한 감정자유기법’ 한방 비급여 등재 관련 의협 한특위 입장문 발표
“대한민국 의료의 위상 땅바닥에 추락시키는 행위”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보건복지부가 ‘경혈 자극을 통한 감정자유기법’을 한방 비급여 행위로 등재하자 의료계가 대한민국 의료의 위상을 추락시키는 행위라며 강력 규탄에 나섰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4일 ‘건강보험 행위 급여·비급여 행위 목록표 및 급여 상대가치점수’ 개정을 통해 경혈을 두드려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 환자의 부정적 감정을 해소한다는 ‘경혈 자극을 통한 감정자유기법’을 한방 비급여 행위로 등재했다. 2019년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이 ‘경혈 자극을 통한 감정자유기법’을 신의료기술로 인정한 것에 대한 후속 조치이다. 

이와 관련, 대한의사협회 한방대책특별위원회(이하 의협 한특위)는 16일 입장문을 내고 “경혈을 두드리고 노래를 흥얼거리는 ‘경혈 자극을 통한 감정자유기법’은 의료기술이 아니라 오히려 주술에 가깝다”며 “이번 신의료기술 결정은 우리나라 의학의 역주행이며 의료의 퇴보를 상징하는 부끄럽고 뼈아픈 사건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의협 한특위는 “모든 심리치료가 의료행위로 인정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로, 환자의 기분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고 하더라도 그것을 무조건 의료기술로 볼 수는 없다”며 “정부가 이러한 비과학적 대체요법을 제도권 내 공식 의료행위로 인정한 것에 경악을 금할 수 없으며, 추락하고 있는 21세기 우리나라 의료의 현주소에 참담함을 느낀다”고 호소했다.

‘경혈 자극을 통한 감정자유기법’은 2019년 국정감사에서도 “경혈 두드리기의 근거 수준이 최하위인 D등급”이라고 지적하며,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의 신의료기술 평가의 신뢰성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그러나 보건복지부나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은 이에 대해 별다른 개선 조치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감정자유기법 신의료기술평가보고서 발췌(2019,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

이에 대해 의협 한특위는 “‘경혈 자극을 통한 감정자유기법’은 지난 2015년 신의료기술 평가가 신청됐을 때도 당시 근거가 된 자료의 내용이 부실해 최하위 권고등급으로 유효성이 없다고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 결론을 내린 바 있다”며 “이후 어떤 과학적 근거가 입증되거나 추가되지 않았는데도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은 2019년에 이를 통과시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방의 비과학적 행위,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의 부실한 검증 절차, 보건복지부의 묻지마 한방 퍼주기 정책 3박자가 어우러져 이번 대한민국 의료의 비극적 사태를 초래했다”고 강조했다.

이에 의협 한특위는 “비과학적 대체요법을 제도권 내 의료행위로 인정한 한국보건의료연구원과 보건복지부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경혈 자극을 통한 감정자유기법’의 비급여 행위 등재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을 향해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검증 의무를 다하지 못했다고 지적하며, “정치적 논리에 따라 휘둘리는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은 이번 사태에 모든 책임을 지고, 신의료기술평가위원회 명단을 즉각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