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24 09:47 (수)
제약회사 직원 동원 거짓말로 의사 마녀사냥… 사실이면 의협이 먼저 회원 징계
상태바
제약회사 직원 동원 거짓말로 의사 마녀사냥… 사실이면 의협이 먼저 회원 징계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4.03.05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다시 언급하면서 의사의 도덕성을 땅에 떨어뜨려 국민적 인식을 나쁘게 하는 것은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되는 치졸한 행태"

"분명하게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거는 비대위나 의사협회 산하단체 차원에서 제약회사 직원들을 동원하라고 지시한 적도 없고, 그렇게 지시할 정도로 무능한 집단이 아니다"
지난 3월 3일 여의도에서 열린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는 미래세대 의료를 걱정하는 4만여 명의 의사들이 구름같이 몰려들어 의대증원, 필수의료 패키지를 원점에서 재논의할 것을 촉구했다. ©경기메디뉴스
지난 3월 3일 여의도에서 열린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는 미래세대 의료를 걱정하는 4만여 명의 의사들이 구름같이 몰려들어 의대증원, 필수의료 패키지를 원점에서 재논의할 것을 촉구했다. ©경기메디뉴스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의협 비대위)는 4일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제약회사 직원을 집회(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 동원하겠다고 말한 의사가 있는 것처럼 언론이 거짓 기사를 만들어내고, 이를 정부가 다시 언급하면서 의사의 도덕성을 땅에 떨어뜨려 국민적 인식을 나쁘게 하는 것은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되는 치졸한 행태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만약 이러한 의사 회원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면, 의협이 먼저 나서 회원을 징계하고, 부당한 대우를 받은 당사자께 사과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의협 비대위는 "지금 대한민국 의사들은 절망에 빠져 있다. 정부는 의사들을 의료 전문가로 인정하지 않으면서, 온갖 거짓말을 만들어내고 국민 앞에 의사들을 마녀사냥의 제물로 내놓았다"라며 "의협 비대위에서 분명히 수차례 요청했음에도 일부 언론들은 출처도 불분명하고, 거짓이 의심되는 인터넷 게시물들을 마치 사실인 것 마냥 기사로 만들어내어 국민들의 눈과 귀를 어지럽히고 있으며, 정부는 이를 확대 재생산하기 바빴다"라고 지적했다.

주수호 의협 비대위 홍보위원장이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KMA TV 캡처
주수호 의협 비대위 홍보위원장이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KMA TV 캡처

주수호 위원장은 "분명하게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거는 비대위나 의사협회 산하단체 차원에서 제약회사 직원들을 동원하라고 지시한 적도 없고, 그렇게 지시할 정도로 무능한 집단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의협 비대위는 4일 아침에 변호사를 통해서 게시글 당사자가 누군지에 대해서 알아내기 위해서 경찰에 고소 고발했다.

주 위원장은 "제가 알기로는 사이버 수사대가 나설 수밖에 없게 될 것이고 사이버수사대가 처음에 게시한 사이트에 가서 게시자의 IP를 요청하게 될 것이기 때문에 이게 진짜 우리 의사 회원의 일탈에 의한 것인지 아니면 현 사태에 대해서 의사들을 매도하기 위한 공작에 의한 것인지 밝혀질 것으로 보고, 14만 의사 중에 어떤 의사 한 명이라도 그런 의사가 있었으면, 우리가 여태까지 주장했던 것처럼 회원들의 권익을 보호하는 차원에서도 그러한 잘못된 행위를 하는 회원에 대해서는 저희가 엄격하게 징계를 할 것이고 차제에 의사협회가 강력한 징계권을 갖도록 정부에 요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명한 거는 사실 확인되지 않은 내용들을 막 흘리면서 마치 의사들이 비도덕 한 집단인 것처럼 보이도록 하는 언론 행태에 대해서는 불쾌감을 넘어서 상당히 슬프다"라고 언급했다.

"그거를 마치 정부는 사실인 것처럼 누차에 걸쳐서 오늘도 또 얘기했다. 차관이 사실 확인된 건 없고 경찰 수사로 밝혀질 거라고 얘기했는데 정부가 이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의사들에 대한 근거 없는 매도하는 거를 막아야 되는 게 맞다. 이런 식으로 의사들을 국민들에게 악마화시켰을 때 사태 해결이 되겠나? 정부의 행태를 보면 치졸하다"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