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2-21 22:20 (수)
한국의학교육협의회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2000명 포함 총 5058명 발표에 심각한 우려”
상태바
한국의학교육협의회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2000명 포함 총 5058명 발표에 심각한 우려”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4.02.13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입학정원의 65%에 해당하는 숫자를 한꺼번에 증가시키는 이번 시도가 대학의 교육 수행 환경에 심대한 부담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한국의학교육협의회는 금번 정부의 일방적인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증원 2,000명을 포함하여 총 5,058명) 발표에 대해 13일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한국의학교육협의회는 의과대학 입학정원은 과학적 방법을 사용한 타당한 수요 추계를 바탕으로 합리적인 의사결정 거버넌스를 통해 결정되어야 한다고 지속적으로 천명한 바 있다. 
 
한국의학교육협의회는 “현 입학정원의 65%에 해당하는 숫자를 한꺼번에 증가시키는 이번 시도가 대학의 교육 수행 환경에 심대한 부담을 지우리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한국의학교육협의회는 “의과대학 입학정원의 확대는 순수 자연과학대학, 생명과학대학 및 공과대학 재학생의 중도 포기 및 진학 기피 등을 촉발하고 왜곡된 사교육이 활성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따라서 정부는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규모가 사회에 미치는 파장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입학정원 규모, 증원 방식, 증원 시기 등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