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2-21 22:20 (수)
2027년 하반기, 부산에 중입자치료센터 개원 예정
상태바
2027년 하반기, 부산에 중입자치료센터 개원 예정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4.02.07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부산 기장 중입자치료센터 착공식 개최… 비수도권 첫 중입자치료센터 건립
서울대병원 기장 중입자치료센터 조감도 ⓒ 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 기장 중입자치료센터 조감도 ⓒ 서울대병원

오는 2027년 하반기부터는 부산에서도 중입자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서울대병원은 7일 오후 2시, 부산시 기장 중입자치료센터 가속기실에서 ‘기장 중입자치료센터 증축 및 리모델링 공사 착공식’을 개최했다.

이번 착공식은 기장 중입자치료센터 증축 및 리모델링 공사의 공종별 계약 체결 및 착공을 기념하고, 중입자가속기 구축지원사업의 진행 현황을 대내외적으로 공유하기 위해 개최됐다. 행사에는 김영태 서울대병원장, 조성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 박형준 부산광역시장, 정동만 부산광역시 기장군 국회의원, 정종복 기장군수 등 약 100여 명이 참석했다.

기장 중입자치료센터는 지하 2층~지상 2층, 연면적 13,657㎡(약 4,100평) 규모로 건립되며, 총공사비는 약 250억 원이다. 2016년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중입자가속기 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완공된 건물을 토대로, 회전 갠트리 치료실 증축, 진료실 및 치료실 리모델링, 가속기실 설비 시공 등이 진행돼 치료 공간을 최적화할 계획이다.

중입자치료센터는 약 3년간의 공사 및 인수검사를 거쳐 △환자 진료 영역 △고정빔 치료실 △회전 갠트리 치료실 △가속기실 △기타 연구·실험실 등을 갖추고 2027년 하반기에 개원 예정이다.

중입자치료 대상 암종 ⓒ 서울대병원
중입자치료 대상 암종 ⓒ 서울대병원

개원 후에는 전립선암을 비롯해 두경부암, 췌장암, 간암, 폐암, 육종 등 다양한 암종을 대상으로 환자를 치료할 예정이다. 특히 X-선 치료 기법으로 부작용이 심할 것으로 예상되는 환자 및 난치성 암종 환차 치료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중입자치료는 높은 치료 효과와 낮은 부작용으로 평가받는 최첨단 암 치료 기술이지만, 국내에는 중입자치료센터가 수도권에 한 곳밖에 없어 비수도권 환자들의 치료 접근성이 제한된 상황에서 서울대병원 중입자치료센터의 개원은 비수도권 환자들의 의료접근성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영태 병원장은 “최첨단 기술과 해당 분야 최고의 전문가들이 모인 서울대병원 중입자치료센터는 암 진단 및 치료 분야에서 연구와 혁신을 선도할 것”이라며 “서울대병원은 체계적인 기장 중입자치료센터 개원 준비와 함께 다양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해 난치성 암 치료를 통한 국민 건강 증진 향상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