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톤 1형 인공각막 이식수술 국내 첫 장기 경과 관찰 결과 나와
상태바
보스톤 1형 인공각막 이식수술 국내 첫 장기 경과 관찰 결과 나와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1.01.12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첫 환자 수술 후 2년간 6명 치료 성과 분석
잠재시력 낮은 2명 제외, 현재 최대 교정시력 0.5 이상
ⓒ 삼성서울병원
ⓒ 삼성서울병원

국내 연구팀이 보스턴 1형 인공각막(Boston KPro) 이식수술의 안전성과 우수성에 대한 장기 경과 관찰 결과를 발표해 여러 차례 각막이식에 실패한 환자들에게 희망이 될 전망이다.

삼성서울병원 안과 정태영·임동희 교수 연구팀은 2018년 첫 수술 시행 후 2년 동안 인공각막 이식수술을 받은 환자 6명 전원이 성공한 장기 경과 관찰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환자 평균 나이는 67.5세로, 보스턴 인공각막 이식수술을 받기 전 시행한 각막이식수술은 평균 4.3회였다. 수술 전에는 모두 0.01 이하의 시력을 보였지만 보스턴 인공각막 이식수술 후 최대 교정시력은 평균 0.4로 의미 있게 좋아졌고, 이는 과거 각막이식수술을 받고 보였던 최대 교정시력에 비해 평균적으로 1칸 정도 더 호전된 수치로 나타났다.

이 중 잠재시력이 낮은 2명을 제외한 4명은 모두 최대 교정시력이 0.5 이상으로 상당히 좋은 시력 결과를 보여 효과적이면서도 안전한 치료라는 것을 입증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각막이식수술 성공률은 75% 정도이지만 재이식으로 인한 거부반응, 전신적 면역억제제 사용으로 인한 부작용, 각막내피세포의 수명 감소 등으로 성공률이 떨어지며 5년 성공률이 높은 원추각막 환자도 3번째 이식부터는 5년 생존율이 50% 이하로 떨어져 재이식의 어려움이 있다.

ⓒ 삼성서울병원
ⓒ 삼성서울병원

반면, 보스턴 인공각막 이식수술은 2년 생존율 90% 이상, 7년 생존율이 약 67%로 알려져 있다. 특히, 눈물이 나지 않는 일부 질환들을 제외하면 7년 생존율이 80% 정도로 재이식수술에 비해 월등하게 높은 장점을 갖고 있다.

보스톤 인공각막은 다른 인공각막과 달리 사람의 각막을 같이 사용한다. 사람의 각막 중심부에 3.0mm 구멍을 만들고 PMMA 플라스틱 재질의 광학부를 끼워서 인공각막 복합체를 구성하게 된다. 인공각막 복합체 중심부는 생체재료가 아니므로 거부반응 혹은 내피세포수 감소와 같은 문제가 생기더라도 투명성을 유지할 수 있고, 주변부 사람각막을 수여각막과 함께 봉합사를 이용해 봉합할 수 있는 것이 다른 인공각막과 비교해서 큰 장점이다.

단순하게 생존 기간을 늘리는 것뿐만 아니라 보스톤 인공각막 이식수술의 경우 면역억제제를 사용하지 않아도 돼 환자 순응도가 매우 좋으며, 고령의 이식환자에게도 비교적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다만, 아직 국내에서 정식 허가를 받지 못해 개인이 선별적으로 식약처 허가를 받아 시행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고, 이로 인해 수술비용이 전액 비보험으로 매우 비싸다. 

지난 2005년 타 병원에서 2명의 환자에게 보스턴 인공각막 이식수술을 하고 대한안과학회지에 보고한 적이 있었지만, 당시 1명은 ‘시력이 없는 눈’이었고, 시력 회복이 가능한 1명은 최대 교정시력이 0.1로 경과 관찰 3개월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이번 결과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환자와 가장 오랜 기간 추적관찰한 연구로서 큰 의미가 있다.

ⓒ 삼성서울병원
ⓒ 삼성서울병원

정태영 교수는 “아직까지 환자들 모두 별다른 부작용이 없어 더 오랜 기간 좋은 결과가 유지될 것”이라며 “보스턴 인공각막 이식수술 후 시력을 잃게 되는 가장 흔한 이유인 녹내장에 대해서 수술 전 충분히 환자에게 설명하고 모니터링 중으로, 6명 모두 아직까지 녹내장이 진행하지 않고 있지만 지속적인 경과 관찰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한, “국내 정식 수입 절차가 없어 널리 확산되기 어려운 구조와 국내에서는 삼성서울병원에서만 시행 중으로, 여러 차례 실패해 좌절한 환자들이 마지막 기회인 보스턴 인공각막 이식수술 혜택을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