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수도권 확산·장기화 대비 23일부터 안산 중소벤처기업연수원에 ‘경기수도권2 생활치료센터’ 운영
상태바
코로나19 수도권 확산·장기화 대비 23일부터 안산 중소벤처기업연수원에 ‘경기수도권2 생활치료센터’ 운영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0.06.24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호 생활치료센터 입소 기간 평균 3.7일로 빠른 속도로 회복
경기도 제1‧2호 생활치료센터 운영 100일… 348명 건강하게 사회 복귀
경기도가 운영한 제1‧2호 생활치료센터에는 348명이 입소해 완치됐으며, 의료나 행정업무 인력 500여 명이 투입돼 경증환자를 지원했다. ⓒ 경기도
경기도가 운영한 제1‧2호 생활치료센터에는 348명이 입소해 완치됐으며, 의료나 행정업무 인력 500여 명이 투입돼 경증환자를 지원했다. ⓒ 경기도

경기도가 코로나19 경증환자의 완치를 위해 지난 3월 19일 용인 한화생명 연수원에 처음 개설한 경기도 생활치료센터가 25일로 운영 100일을 맞는다. 도는 용인 한화생명 연수원에 설치한 제1호 생활치료센터를 4월 29일까지 운영했고, 4월 17일 기아자동차 오산교육센터에 제2호 생활치료센터를 개소해 6월 25일까지 운영한다.

경기도 생활치료센터는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인한 전담병원의 병상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는 환자 중 경증으로 완화된 환자를 수용하는 곳이다. 병상 확보로 신규 발생 환자의 입원 치료를 원활하게 하고,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환자에게는 치료 서비스와 편안하고 안정된 생활을 지원할 목적으로 운영됐다. 특히, 대구·경북과 같이 병실이 부족해 병원에 가지 못하는 환자들을 수용하는 ‘병원 대체형’이 아닌, 내 집과 같이 편안하게 안정을 찾으면서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회복기에 접어든 경증환자를 입소시켜 치료와 생활을 돕는 ‘가정 대체형’으로 운영했다.

그동안 생활치료센터에는 348명이 입소해 완치됐으며, 의료나 행정업무 인력 500여 명이 투입돼 경증환자를 지원했다. 환자가 생활치료센터에서 지낸 기간은 제1호 센터의 경우 평균 3.7일로 나타났다. 이는 과도한 의료‧관리 자원 투입을 최소화하면서 회복기 경증환자들이 심리‧정서적으로 빠른 속도로 회복하는 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제1호 생활치료센터 개소 시 센터장을 맡았던 조상형 도 자산관리과장은 “처음 환자가 들어올 때 상당한 긴장감과 두려움이 있었지만 ‘두려움을 극복하면 이길 수 있습니다’라는 센터 입구 표어를 되새기며 환자를 안내할 수 있었다”며 “퇴소 시 평범한 도민으로 돌아가는 입소환자들의 환한 얼굴을 보면서 보람이라는 선물을 받은 것 같았다”고 회상했다.

실제 입소했던 한 환자는 “우울하고 절망적인 시간이었지만 얘기를 들어주고 늘 도와주는 손길 덕분에 혼자가 아님을 느낄 수 있었고 희망을 가질 수 있었다”고 감사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경기도는 해외 입국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산된 시점인 4월 20일, 해외 입국 경기도민 대상 자가격리 시설을 이천 SK텔레콤 인재개발원에 마련해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을 사전에 차단했다. 한편, 제2호 생활치료센터는 25일로 운영이 종료되지만, 코로나19 수도권 확산 및 장기화에 대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지정한 경기수도권2 생활치료센터를 안산 중소벤처기업연수원에 설치해 지난 23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