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24 09:47 (수)
의협 비대위 “대통령이 직접 전공의들 만나 협의해달라”
상태바
의협 비대위 “대통령이 직접 전공의들 만나 협의해달라”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4.03.27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공백 길어지면서 전공의뿐만 아니라 국민 피로 가중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지난 25일부터 의대 교수들의 사직 행렬이 이어지는 가운데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직접 전공의들을 만나 협의를 진행해달라고 호소했다.

비대위는 27일 브리핑 입장문을 통해 “의료공백 상황이 길어지면서 당사자인 전공의는 물론 적절한 진료를 받지 못하는 국민들의 피로도가 가중되고 있다”라며 “대한민국 행정부의 최고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직접 이해당사자인 전공의들과 만나 현 상황의 타개를 위한 협의를 진행해 문제해결의 실마리를 마련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의대 증원 문제를 놓고 정부와 의료계 간 입장 차를 줄이기 위해 최근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이하 전의교협) 등 여러 의료계 직역과 정부 간의 협의가 이루어졌으나 서로 간의 입장만 확인했을 뿐 별다른 성과를 거두진 못했다.

전의교협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의 간담회에서 “정부의 의대 증원 및 각 대학 배정에 대한 철회 없이는 현 사태의 해결이 불가능하다”라며 “정부가 철회 의사를 가지고 있다면 국민 앞에서 모든 현안을 논의할 준비가 되어 있다”라고 밝힌 바 있다.

비대위는 “현 의료사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병원을 떠나 있는 전공의들이 조속히 소속 병원으로 복귀할 수 있는 방안을 정부가 강구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