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4-24 09:47 (수)
의협 직원 자택 압수수색까지… “공권력 동원한 의사 탄압, 선 넘네?”
상태바
의협 직원 자택 압수수색까지… “공권력 동원한 의사 탄압, 선 넘네?”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4.03.23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비대위 “정부 무자비한 탄압 규탄, 끝까지 싸울 것”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정부가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지도부 소환 조사를 지속하는 가운데 비대위 업무를 지원하는 의협 직원들까지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 조사를 받게 한 데 이어 21일은 의협 일반 비대위원 근무지 압수수색, 22일에는 의협 직원 자택 압수수색까지 벌인 것으로 알려져 공권력을 동원한 탄압이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다.

이에 비대위는 공권력을 이용한 정부의 무자비한 탄압을 규탄하며 끝까지 싸워나가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비대위는 “대한민국이 자유와 인권을 존중하는 국가가 맞느냐, 절차와 원칙을 지키는 국가가 맞느냐”라며 “아무리 정부가 공권력을 동원해 탄압해도 의사들은 무너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해부 실습용 카데바 부족 문제를 해결할 방안으로 카데바 공유 및 수입을 언급한 박민수 보건복지부 차관의 발언에 대해 “시신을 기증해 준 고인과 유족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모욕하는 것”이라며 “고인의 뜻에 반한 시신 공유가 윤리적으로나 사회 통념상 가당키나 한 일이냐”라고 반문했다.

행정처분을 받은 전공의에게는 해외의사 취업을 위한 비자 발급에 필요한 보건복지부 추천서를 발급하지 않겠다는 박민수 차관의 발표에 대해서도 “규정상 행정처분 기간이 끝나면 언제든 추천서를 신청할 수 있게 되어 있다”라며 “거주 이전의 자유와 이민이 합법화된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해외 취업을 국가가 나서서 제한하겠다고 협박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어떻게든 탄압하고 처벌하면 정부가 시키는 대로 순순히 따를 수밖에 없을 것이라 생각하는 전체주의적 폭력에 의사들은 분연히 맞설 것”이라며 “자유와 인권을 무시하는 정부라면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아래 세워진 대한민국의 정부가 될 자격이 없다”라고 맞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