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2-21 22:20 (수)
의대 기초학 교수 1 인당 학생 수… 수도권 12 명·호남권 24.7 명, 지역별 2 배 이상 격차
상태바
의대 기초학 교수 1 인당 학생 수… 수도권 12 명·호남권 24.7 명, 지역별 2 배 이상 격차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4.02.04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현영 의원 “열악한 기초의학 교육 현실을 개선하지 않고 ‘의대 정원 확대’를 말하는 것은 공염불에 불과 ”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신현영 의원이 최근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전국 34개 의과대학 교실별 교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호남권 의과대학 기초 교수 1인당 학생 수는 24.7명으로, 수도권 의과대학 기초 교수 1인당 학생 수가 12명인 것에 비해 상당한 격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과대학의 전체(기초, 임상 포함) 교수당 학생 수는 1.5명이지만, 교실별로 구분해서 보면, 해부학·병리학·미생물학 등 의학의 기초가 되는 학문인 기초의학교실의 교수당 학생 수는 13.7명이고, 내과학·산부인과학·정형외과학 등 환자의 질병을 치료하는데 중점을 둔 임상의학교실의 교수당 학생 수는 1.7명으로 기초의학교실과 임상의학교실 간 차이가 상당했다.

기초 교수 1인당 학생 수를 권역별로 살펴보면, 호남권이 24.7명으로 가장 많았고, 강원권 15.7명, 영남권 13.8명, 수도권 12명, 충청권 10.5명, 제주권 10명 순이었다. 

국립대학과 사립대학을 비교해 보면, 국립대학 기초 교수 1인당 학생 수는 15.8명이며, 사립대학은 12.8명으로 국립대학의 교육환경이 사립대학보다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현영 의원은 “열악한 기초의학 교육환경의 현실을 개선하지 않고 ‘의대정원 확대’를 말하는 것은 공염불에 불과하다"라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한국의학교육평가원의 의학교육 평가 기준 중 기초의학 교수에 대한 양적 기준은 학생 수와 상관없이 ‘총 25명 이상’으로 하고 있어, 학생 수에 대비한 구체적인 기준 마련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기초의학교육이 내실 있게 되어야 의사과학자 양성이나 의학 연구분야 발전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기초의학 교육환경이 잘 갖춰질 수 있도록 평가 기준 등을 다듬어 나가야한다”라고 언급했다.

“특히 호남권과 국립대 의과대학이 교원 확보에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초학 교수 임용에 대한 현실을 그대로 방치한 채 무리하게 의대정원을 급격하게 늘린다면, 의과대학 간 교육환경의 양극화를 심화시킬 뿐만 아니라‘부실 의대’, ‘부실 의사’를 양성하게 될 것이다”라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