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 헬스체크업 30년사
상태바
강남세브란스 헬스체크업 30년사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1.04.23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 헬스체크업 30년사. ⓒ 강남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 헬스체크업 30년사. ⓒ 강남세브란스병원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병원장 송영구) 헬스체크업이 지난 30년의 행보를 집대성한 ‘강남세브란스 헬스체크업 30년사’를 발간했다.

지난 1990년 종합건강진단센터로 개소한 강남세브란스 헬스체크업은 1:1 고객맞춤형 건강검진 프로그램을 통해 정확한 검사, 신속한 검사판정 등을 실시하고 있다.

또 유전자 검사, 치매 검사 등 시대 변화를 반영한 세분화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러시아 등 해외 검진의 선두주자로서 국내 의료관광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연평균 1만 2000명이 헬스체크업에서 건강관리를 하는 등 질적·양적 성장을 이뤄냈다.

헬스체크업 30년사는 제1부 헬스체크업의 발자취, 제2부 헬스체크업의 오늘과 내일, 제3부 헬스체크업 사람들, 제4부 헬스체크업 포토 스토리 등 총 192쪽으로 구성돼 있다.

제1부에서는 ▲헬스체크업 30년 역사 ▲수검 인원, 매출, 수익률 성장 ▲시설, 장비의 성장 ▲프로그램 변천사 ▲해외검진 발전사, 제2부에서는 ▲빅데이터 및 학술 연구업적 ▲미디어에 소개된 체크업 ▲미래비전 ▲헬스체크업 검진 체험기, 제3부에서는 접수 및 검사실 등을 상세하게 소개했다. 해당 내용은 강남세브란스병원 홈페이지(https://gs.severance.healthcare)에서 온라인판으로도 이용 가능하다.

이병권 헬스체크업 소장은 “한 번으로 끝나는 검진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데이터를 축적해 향후 질병 위험을 예측할 계획”이라며 “앞으로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고도화된 개인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강남세브란스 헬스체크업은 1990년 종합건강진단센터로 출발해 2005년 건강증진센터, 2013년 체크업, 2020년 헬스체크업으로 공식 명칭을 변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