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조무사 노조 추진 닻 올랐다
상태바
간호조무사 노조 추진 닻 올랐다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1.02.10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호조무사 노조설립 추진위원회’ 출범, 1차 회의 개최
간호조무사 노조추진위원회 온라인 회의 모습 ©대한간호조무사협회
간호조무사 노조추진위원회 온라인 회의 모습 ©대한간호조무사협회

대한간호조무사협회(회장 홍옥녀, 이하 간무협)는 2월 8일 ‘간호조무사 노조설립 추진위원회’가 온라인 화상회의를 통해 ‘제1차 간호조무사 노조설립 추진위원회 회의’를 진행하여 추진위원회 출범을 공식 선언하고, 간호조무사 직종노조 설립과 관련한 계획과 방향 논의를 시작했다고 9일 밝혔다. 

이 회의에서는 간호조무사 노조설립 추진위원회 구성 경과보고, 간호조무사 노동 권리 실현추진 자문회의 결과 보고와 함께 간호조무사 직종노조 설립 관련 향후 계획과 방향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간무협은 “간호조무사가 처해 있는 열악한 노동조건과 근로환경을 개선하는 데 있어 협회 활동만으로는 한계가 있었다. 이러한 이유로 간호조무사를 위한 노조가 설립되어야 한다는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라며 “이에 따라 간호조무사 직종노조 설립이 추진되었고, 노조 출범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이 시작된 것”이라고 언급했다. 

간호조무사 노조는 기업별 노조가 아닌 직종 노조로 설립 추진될 전망이다.
 
간호조무사 과반 이상이 의원급(소규모 사업장)에서 근무하고 있어 기업별 노조 설립이 어렵고, 간호조무사 직종 공동 이해와 요구 실현을 위한 조직적 협력이 필요한 상황 때문이다. 

노조설립을 위한 닻이 올라가면서 ‘간호조무사 노조설립 추진위원회’ 활동 역시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 

‘간호조무사 노조설립 추진위원회’는 먼저 전국 각 시‧도회 추진위원장을 중심으로 발기인을 모집하는 한편, 간호조무사 신문과 홈페이지 등 간호조무사 관련 온라인 매체를 통해 간호조무사 노조설립의 필요성을 적극 홍보하고 발기인을 모집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간호조무사 직종 노조설립 절차와 일정에 대해 지속적인 논의와 외부 자문을 실시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노조설립 시 성격, 활동, 권한 등에 대해 명확하게 규약을 만들어 설립 과정에서 겪을 수 있는 시행착오를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간호조무사 노조설립 추진위원회’ 임도연 위원장은 “간호조무사 노조가 설립되면 간호조무사가 처해 있는 열악한 근로환경과 노동조건을 개선하는데 큰 힘이 될 것이다”라며, “간호조무사 목소리를 통해 간호조무사에 대한 차별과 부당대우가 해소되는 데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설립 추진 이유를 말했다. 

간무협 홍옥녀 회장 역시 “간호조무사 처우개선을 위해 설립되는 간호조무사 노조를 위해 협회에서도 최대한 많은 것을 지원하고 협조하여 설립을 돕겠다”라며, “간호조무사 노조 설립과 같은 변화를 통해 국민 건강이 증진되고 나아가 보건의료 서비스가 향상되는 선순환적 보건의료환경이 조성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임도연 위원장과 13개 시도회에서 추천한 13명의 추진위원 등 총14명으로 구성된 ‘간호조무사 노조설립 추진위원회’는 3월초 2차 회의를 개최하여 노조설립 절차 및 일정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를 할 예정이며, 3월말 전후 노조 발기인 모집을 시작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