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 무호흡 환자, ‘자동 양압기’ 맹신하지 말아야
상태바
수면 무호흡 환자, ‘자동 양압기’ 맹신하지 말아야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1.02.03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호흡 낮게 측정, 중추성·폐쇄성 무호흡 부정확
ⓒ 아주대병원
ⓒ 아주대병원

수면 무호흡 환자 치료 시 자주 사용하는 ‘자동 양압기’ 수치에 100% 의존하지 말아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수면 무호흡은 1차 수면다원검사로 진단하고 이때 수면 무호흡으로 진단되면, 다시 2차 수면다원검사를 통해 적절한 압력을 측정해 양압기 압력 처방을 하는 것이 원칙이다. 그러나 시간이나 비용 등의 문제로 대부분 2차 수면검사 대신 무호흡의 빈도에 따라 자동으로 압력을 조절해 주는 자동 양압기를 사용하고 있다.

아주대병원 이비인후과 김현준·박도양 교수팀은 수면 무호흡 환자 50명을 대상으로 수면다원검사와 자동 양압기를 동시에 사용해 각각 무호흡 정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자동 양압기는 수면다원검사에 비해 무호흡을 적게 측정하고, 폐쇄성 무호흡과 중추성 무호흡 감별은 정확도가 낮게 나타났다. 특히, 비만하거나 허리둘레가 두꺼운 대상자에서는 더 부정확했다.

수많은 센서를 사용해 여러 검사를 통해 정확하게 측정하는 수면다원검사와 달리, 자동 양압기는 단순히 호흡 기류를 측정하는 센서만을 통해 무호흡을 판정해 상대적으로 정확도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이에 환자는 물론 의료진 또한 자동 양압기의 수치만으로 환자 상태를 판단하거나 진단하기보다는 이러한 오류의 가능성을 충분히 인지하고 주기적이고 체계적으로 환자 관리를 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현준 교수는 “자동 양압기의 편리성 때문에 이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지만, 이번 연구에서 측정되는 수치가 정확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특히 발생 기전이나 치료 방침이 전혀 다른 질병인 중추성·폐쇄성 무호흡을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하는 것으로 확인된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전략과제와 한국보건의료연구원 보건의료개발기술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으며, 연구 결과는 2021년 1월 국제학술지인 Sleep and Breathing 온라인판에 ‘Validating respiratory index of auto-titrating positive airway pressure device with polysomnography(수면다원검사를 이용해 자동 양압기에서 측정된 무호흡-저호흡 지수의 정확도 검증)’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