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자격자 의사 만들어 줄 공공의전, 국민 위해 막아야” 주장
상태바
“무자격자 의사 만들어 줄 공공의전, 국민 위해 막아야” 주장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1.01.25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동하는 여의사회, “실패한 정책 의전원 제도 굳이 부활시키는 것은 누구를 입학시키기 위한 것?”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픽사베이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픽사베이

행동하는 여의사회가 “무자격자 국비로 의사 만들어 줄 공공의전! 국민을 위해 막아야 한다!”는 성명을 25일 발표했다.

국립공공의전원이 무자격자를 의사로 양성할 것이 매우 의심된다는 주장이다.

행동하는 여의사회는 성명서에서 “입학 스펙 전체를 위조한 무자격자가 부산대 의전원과 고려대의 극진한 배려로 이제 곧 환자를 진료할 위기라 전 국민이 분노 중인데, 정부가 남원에 추진하는 국립공공의전원은 이 같은 무자격자들을 대놓고 대량 의사로 양성할 것이 매우 의심된다”라며 “국민 혈세로 전액 무상 교육으로 말이다”라고 지적했다.

행동하는 여의사회는 “공공의전이 애초에 시민단체 추천, 시도지사 추천 선발이었던 것은 이미 밝혀졌는데, 국민 여론의 반대에 부딪히자 정부가 일단 부인하기는 하였으나, 추후 지역 인재 선발 등으로 포장하여 부활할 가능성이 다분하다”라며 “의대가 아닌 의전원, 즉 대학원이므로 전형 조정이 훨씬 용이하다. 실패한 정책으로 판명된 의전원 제도를 굳이 부활시키는 것은 누구를 입학시키기 위한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의협(대한의사협회)에게도 공공의전을 막아달라고 강조했다.

행동하는 여의사회는 “2월 중 공공의전 통과 의혹에 대해 의협이 낸 반박 자료에 ‘복지부와의 협의는 민주당과의 협의 이후에 그 결정에 따라 진행한다’라며 민주당과의 협의를 우선으로 강조하였다. 그러나 의협이 최우선 시 해야 할 대상은 민주당이 아닌 회원들이다”라며 “모두가 반대하여 단체 행동을 했던 공공의전인데, 몇 달 지나지 않아 회원들의 의견이 찬성으로 돌아섰다고 우길 근거가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만약 찬성할 의도라면 회원 전체 투표로 확인하라고도 제안했다.

행동하는 여의사회는 “의협이 만에 하나 찬성할 의도라면 회원 전체 투표로 찬성 확인부터 받으라! 탄핵을 간신히 모면한 집행부가 또다시 회원들을 배신해서는 안 된다”라며 “국민 건강을 보살피는 전문가인 우리는 제2, 제3의 무자격자가 의사가 되어 국민 건강을 위협하도록 두고 봐서는 안 된다. 공공을 위한다고 포장해 누구를 위하려는 것인지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