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고령환자에 경피적 대동맥판막·승모판막 동시 시술 성공
상태바
서울성모병원, 고령환자에 경피적 대동맥판막·승모판막 동시 시술 성공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0.12.24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뇌혈관병원 순환기내과 장기육·정해억 교수팀, 치료 5일 만에 퇴원 성과
국내 첫 경피적 대동맥판막과 승모판막 동시 시술을 받은 박모 환자와 순환기내과 장기육, 정해억 교수가 퇴원 전 기념사진을 찍었다. 좌측부터 장기육 교수, 박모 환자 부부, 정해억 교수. ⓒ 서울성모병원
국내 첫 경피적 대동맥판막과 승모판막 동시 시술을 받은 박모 환자와 순환기내과 장기육, 정해억 교수가 퇴원 전 기념사진을 찍었다. 좌측부터 장기육 교수, 박모 환자 부부, 정해억 교수. ⓒ 서울성모병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심뇌혈관병원 장기육·정해억 순환기내과 교수팀이 중증 승모판 폐쇄부전증과 대동맥판막 협착 등 복합 질환을 앓고 있는 박모(77) 할머니에게 경피적으로 대동맥판막과 승모판막을 동시에 교체하는 시술을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

박 할머니는 10년 전 심장의 승모판막이 잘 열리지 않는 중증 승모판막 협착증으로 가슴을 여는 수술인 승모판막 치환술을 받았으나, 최근 갑작스레 찾아온 승모판 조직판막의 이상으로 역류 현상이 심해지면서, 폐부종과 늑막삼출이 발생해 입원하게 됐다.

심장초음파 검사에서 중증 승모판 폐쇄부전증(좌심방과 좌심실 사이 승모판막이 잘 닫히지 않아 혈류가 좌심실에서 좌심방으로 역류되는 질환)과 함께 중증 대동맥판막 협착증(좌심실에서 대동맥으로 피가 유출되는 부위에 있는 판막인 대동맥판막이 좌심실이 수축할 때 잘 열리지 않는 질환)도 발견돼 대동맥판막과 승모판막 두 가지 모두 새로운 인공판막으로 치환술이 필요한 상태였다.

급히 승모판막 치환술이 필요한 상황이었지만, 환자가 고령인 데다 이미 가슴을 열고 심장을 멈추게 하는 판막 수술을 한 차례 받았었기 때문에 다시 수술을 받기는 위험했다. 다행히 장기육 교수팀은 이미 두 차례 다리정맥을 통해서 승모판막을 삽입하는 경피적 승모판막 치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한 경험이 있고, 또 중증 대동맥판막 협착증을 치료하는 타비시술(TAVI)도 수많은 시술 경험을 가지고 있었다.

타비시술이 끝난 직후 대퇴정맥과 심방중격을 통해 좌심실 내에 유도철선을 위치시킨 후 인공판막을 삽입해 기존의 고장난 승모판막을 풍선을 사용해 치환하는 모습. ⓒ 서울성모병원
타비시술이 끝난 직후 대퇴정맥과 심방중격을 통해 좌심실 내에 유도철선을 위치시킨 후 인공판막을 삽입해 기존의 고장난 승모판막을 풍선을 사용해 치환하는 모습. ⓒ 서울성모병원

장 교수팀은 두 판막을 경피적으로 치환해야 한다는 판단을 내려, 국내 최초로 수술 대신 혈관을 통해 타비시술을 시행하고, 바로 이어 경피적으로 승모판막을 이식하는 새로운 시술법을 시행했다. 환자는 상태가 호전돼 5일 만에 건강하게 걸어서 퇴원했다.

경피적 승모판막 치환술(Transcatheter Mitral Valve-in-valve Replacement, TMVR)은 대퇴정맥으로 가느다란 도관을 통과시켜 심장의 우심방으로 접근한 이후, 심방중격(우심방과 좌심방 사이의 벽)에 인공적인 구멍을 뚫은 다음, 이 구멍을 통해 인공판막을 승모판에 삽입하는 시술이다. 대동맥판막을 교체하는 것보다 시술 기법이 더 복잡하고 정교해 숙련된 전문의가 아니면 시도하기 어려운 최신 기법이다.

최종시술 후 가슴 사진. 2011년 수술 시 설치한 와이어 한 쌍이 상단에 보이고, 바로 아래 세 번째가 대동맥판막에 설치한 인공판막이며, 맨 아래 좌측 하단 승모판막에 설치한 인공판막이 선명하게 보인다. ⓒ 서울성모병원
최종시술 후 가슴 사진. 2011년 수술 시 설치한 와이어 한 쌍이 상단에 보이고, 바로 아래 세 번째가 대동맥판막에 설치한 인공판막이며, 맨 아래 좌측 하단 승모판막에 설치한 인공판막이 선명하게 보인다. ⓒ 서울성모병원

심뇌혈관병원 타비(TAVI)팀은 세계적으로 드물고 국내에서도 아직 시행되지 않았던 최신 심장 치료법인 경피적 대동맥판막과 승모판막 치환술을 한 번의 시술로 동시에 성공적으로 이식해 고령의 심장 환자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했다. 경피적 승모판막 이식술의 경우, 장 교수팀은 이번이 세 번째 성공이며, 국내에서는 현재까지 총 6명에게 시행됐다.

장기육 교수는 “타비시술의 경험과 경피적 승모판막 이식술의 연이은 성공으로 이번 동시 치환 시술을 진행할 수 있었다”며 “고령화에 따라 심장 수술이 어려운 심장질환 환자들이 안전한 시술로 새로운 삶을 다시 영위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