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문경 생활치료센터에 코오롱그룹 기부 모듈형 음압격리병동 구축
상태바
서울대병원 문경 생활치료센터에 코오롱그룹 기부 모듈형 음압격리병동 구축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0.04.02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 위기상황 속 적기 치료 위한 대비… 최대 8층까지 구축 가능
서울대병원은 문경에서 운영 중인 생활치료센터에 코오롱그룹이 기부한 모듈형 음압병동을 설치했다. ⓒ 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은 문경에서 운영 중인 생활치료센터에 코오롱그룹이 기부한 모듈형 음압병동을 설치했다. ⓒ 서울대병원

서울대병원(원장 김연수)이 문경에서 운영 중인 생활치료센터에 코오롱그룹이 기부한 모듈형 음압병동이 3월 30일 설치됐다.

서울대병원 문경연수원은 지난 3월 5일부터 경북대구3 생활치료센터로 전환돼 코로나19 경증 및 무증상 환자 치료를 위해 사용 중이다. 총 정원 115명으로 현재 60여 명이 생활하고 있다.

서울대병원은 코로나19 감염이 언제 확산될지 모르는 위기상황에서 감염환자는 물론 일반 환자의 적기 치료를 위해서는 격리 병동을 충분히 마련해놓아야 한다고 판단해 코오롱그룹이 기부한 모듈형 음압병동을 문경생활치료센터에 설치했다.

병동은 24병상으로, 기존 생활치료센터에 설치됐던 음압시설과 검사장비는 물론 환자들이 원격으로 의료진과 상담할 수 있는 시스템도 마련됐다.

코오롱그룹은 현재 모듈형 음압병동은 단층이지만, 필요할 경우 8층까지 건립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설치한 음압병동은 이미 제작된 구조물로, 운송 후 현장에서 단 이틀 만에 용도에 맞게 구축됐다.

김연수 원장은 “모듈형 음압병동 설치는 향후 병동 부족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생활치료센터의 기능을 충분히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