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23 07:17 (일)
서울대병원 17일부터 ‘전체 휴진’… 휴진 지속 여부는 정부에 달려
상태바
서울대병원 17일부터 ‘전체 휴진’… 휴진 지속 여부는 정부에 달려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4.06.07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비대위 “비통한 마음으로 휴진 결정, 정부 합리적 조치 기다린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서울의대 교수들이 17일부터 전체 휴진에 돌입한다. 전공의에 대한 행정처분 취소 및 의료사태 정상화를 위한 정부의 합리적 조치가 이어질 때까지 휴진은 지속될 전망이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서울대학교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이하 서울의대·서울대병원 비대위)는 서울대학교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강남센터 등 4개 병원 전체 교수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오는 17일부터 필수 부서를 제외한 전체 휴진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비대위는 “지난 100여 일 동안 다양한 방법으로 정부의 정책과 행정명령의 부당함을 부르짖어 왔으나 정부는 여전히 의사라는 이유만으로, 개인의 자유를 박탈하는 것이 정당하다고 말하며 강제 노동을 거부한 젊은이들을 범법자로 취급하고 있다”라며 “수련생들이 병원을 떠난 후 중증, 응급 환자의 치료가 지연되는 것도 비정상적인 시스템 때문이 아닌, 전공의들이 의사의 책무를 저버렸기 때문이라고 호도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비통한 마음으로 전면 휴진을 결정했다면서 정부가 모든 전공의에 대해 지난 진료 유지 명령과 업무개시명령을 완전히 취소하고, 정부의 자기결정권 박탈 시도로 현 사태가 악화된 데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가시적인 조치를 취할 때까지 전면 휴진은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휴진으로 불편을 겪을 환자들을 향해서는 “진정으로 죄송하다”라며 “환자분들께 피해가 가는 것은 평생 의업에 종사해 온 저희들에게 견딜 수 없는 일이지만, 의사로서의 책무를 지켜야 한다는 사명감만으로 개인의 자유를 헌신짝처럼 여기는 정부의 처사를 용납한다면, 정부가 다음에는 어떤 직역의 자유를 빼앗으려 할지 모른다”라고 호소했다.

이어 “중환자실과 응급실 등의 필수 진료는 이전보다 더 강화해 유지할 것이나, 병상이 한정된 만큼 중증 환자들에게 진료 기회를 양보해 달라”라고 부탁하면서 “휴진이 언제까지 지속될지는 정부에 달려있다”라고 양해를 구했다.

그러면서도 “부디 휴진이 실행되지 않기를 바란다”라며 “정부가 이제라도 국민의 자기결정권 박탈 시도를 중단하고 이번 의료사태의 정상화를 위한 합리적인 조치를 취한다면 휴진할 의사가 없다”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