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22 21:42 (토)
대한의사협회, 집단행동 본격화 위한 전 회원 투표 시작
상태바
대한의사협회, 집단행동 본격화 위한 전 회원 투표 시작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4.06.04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부터 시작, 전 직역 아우르는 전국의사대표자대회 9일 개최

목표는 오직 의료체계 붕괴시키는 의대 정원 증원 절차 중단
©경기메디뉴스
©경기메디뉴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금일(4일)부터 전 회원 대상 온라인 투표를 실시해 본격적인 전면투쟁에 앞서 회원들의 총의를 확인한다고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9일(일) 오후 2시 의협회관에서 전국의사대표자대회를 개최하여 의료계 투쟁 동력을 결집할 계획이다. 이날은 교수, 봉직의, 개원의는 물론 전공의, 의대생도 함께 하여 전 직역이 의협을 중심으로 뭉쳐 대정부 투쟁을 선포할 계획이다.

의협은 “이번 수가협상을 통해 정부가 저수가로 왜곡된 필수의료를 살릴 의지가 없다는 것을 재차 확인했다. 이에 전 회원의 뜻을 모아 정부의 의료농단, 교육농단을 막아내고 의료 정상화를 반드시 이루겠다”라고 다짐했다.

의협은 정부가 병원장에게 내린 사직서 수리금지 명령과 전공의에게 부과한 진료유지명령과 업무개시명령을 오늘부로 철회한다는 발표에 대해 “예상했던 대로 정부는 아무 대책 없이 의료농단, 교육농단 사태를 일으켰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로써 정부는 의료 정상화를 위한 능력도 의지도 없음을 국민 앞에 드러냈다”라고 비판했다.

의협은 “아무런 근거 없이 2천 명 의대 정원 증원만 고집하며 일으킨 의료 사태의 책임을 각 병원에 떠넘기는 무책임한 정부를 사직한 전공의들이 어떻게 믿고 돌아오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제 정부가 일으킨 의료 붕괴를 막고자 의대증원 절차 전면 중단이라는 확고한 목표를 위해 의협이 앞장서서 ‘큰 싸움’을 본격적으로 전개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