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23 07:17 (일)
대교협, 대입시행계획 승인… 의료계 “끝내 망국적 의대 증원 강행, 심판받을 것”
상태바
대교협, 대입시행계획 승인… 의료계 “끝내 망국적 의대 증원 강행, 심판받을 것”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4.05.25 0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입장문 통해 “학생·교수 등 온 의료계 간절한 외침 외면한 대가·책임 치러야”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한국대학교육협의회(이하 대교협)가 24일 의대 증원분을 반영한 2025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 변경 사항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의료계는 대교협이 심사숙고 없이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을 확정했다며 분노하고 있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는 대입전형 시행계획 승인 발표 이후 입장문을 통해 “구체적인 계획 없이 의대 정원을 급격히 확대하면 의학교육 현장은 극심한 혼란과 질적 부실로 급속히 무너지고 말 것이며, 세계적 수준으로 칭송받았던 대한민국 의료시스템은 붕괴될 것이 자명하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의대 증원 문제는 우리나라 전반의 보건의료 제도는 물론 국가 재정과 국민 부담, 이공계 기피 현상 등 사회적 문제 등을 모두 고려해 객관적인 근거에 따라 면밀히 검토돼야 하는 중대한 사안”이라며 “정부는 의료계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국가 백년대계인 보건의료 정책을 그 어떤 근거도 없이 일방적으로 졸속 추진하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특히 그간 합리적·과학적인 논의 절차나 전문가들과의 숙의 과정이 없던 점을 지적하며 “과연 지역·필수의료 인력에 대한 구체적인 유입 방안 마련 없이, 단순 의대 증원이 진정 ‘의료개혁’이라고 생각하는지 정부에 묻고 싶다”라고 토로했다.

의협은 “학생과 교수, 온 의료계의 간절한 외침을 외면하고 끝내 망국적 의대 증원을 강행한 정부의 폭정은 반드시 심판받을 것이며,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철저히 외면한 데 따른 모든 책임 또한 정부가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을 철회하고 의대 증원 원점 재논의를 택하는 것만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