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22 21:42 (토)
“의-정 대화 물꼬 틀어막는 보건복지부·대통령실 망언자들 처벌하라”
상태바
“의-정 대화 물꼬 틀어막는 보건복지부·대통령실 망언자들 처벌하라”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4.05.23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의료대란 사태 악화시키는 정부·대통령실 망언에 입장 밝혀
ⓒ 대한의사협회
ⓒ 대한의사협회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가 최근 박민수 보건복지부 차관과 대통령실 관계자의 발언을 망언으로 규정하고 “의-정간 대화의 물꼬를 트기는커녕 아예 틀어 막아버리는 대통령실 관계자와 박민수 차관에게 합당한 처벌을 내려달라”라고 대통령에게 호소했다.

의협은 최근 입장문을 통해 “정부에 의한 의료농단 사태에 큰 책임이 있는 박민수 차관이 21일 라디오 시사 프로그램에 출연해 임현택 회장의 인터뷰와 관련 ‘의사협회를 관리감독하고 있는 복지부 입장에서 대한의사협회의 활동을 인정할 수 있는가 검토해 볼 필요가 있다’라는 등 대한의사협회를 모욕하는 부적절한 발언을 쏟아냈다”라고 전했다.

또, “이름을 밝히지 않은 대통령실 관계자는 언론보도를 통해 ‘전공의들의 복귀가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각종 손해배상 책임을 비롯해 전공의들이 짊어져야 할 몫이 커질 수가 있다’라는 등 전공의들에게 공갈 협박을 서슴지 않았다”라며 “정부가 과학적 근거 없이 추진하는 의대 증원 사태로 고통받는 환자와 국민을 생각하면 전공의들이 복귀하지 못하게 모욕하고 협박하는 이러한 익명의 대통령실 관계자와 보건복지부의 태도는 무책임의 극치”라고 단정했다.

의협은 “대통령실 관계자는 병원을 떠나 있는 전공의들에게 무엇을 근거로 손해배상을 청구하겠다는 거냐”라며 “수련생인 전공의들이 정치적 이유로 말도 안 되는 정책을 무자비하게 펼치는 나라에서 미래에 대한 희망을 잃고 더 이상 일을 못 하겠다는 것이 그들의 잘못인가”라고 반문했다.

오히려 구상권을 청구할 대상은 전공의들이 아니라 전공의 없이는 병원이 돌아가지 않게 의료 제도를 망쳐온 무책임한 보건복지부 관료들과, 전공의들에게 돌아갈 마음을 포기하게 만든 박민수 차관과 대통령실 관계자라고 반격하기도 했다.

의협은 “우리는 의료 붕괴라는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해 언제든 원점에서 정부와 대화할 준비가 되어있다”라며 “또한 의정 협의를 실시간 생방송으로 알려 국민과 함께 이 의료사태를 해결해 주시기를 바란다”라고 밝힌 뒤 이러한 의정 대화의 시작은 익명의 대통령실 관계자와 박민수 차관에게 합당한 처벌을 내리는 것부터 출발한다면서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