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5-29 12:04 (수)
의대 교수 범죄자 취급에 분노… “교수 털끝 하나라도 건드리면 맞서 싸울 것”
상태바
의대 교수 범죄자 취급에 분노… “교수 털끝 하나라도 건드리면 맞서 싸울 것”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4.04.29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인수위, 정부의 사직서 제출 의대 교수 처벌 및 징계 검토에 대한 입장 발표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정부가 사직서를 제출한 의대 교수들에 대한 징계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가운데 대한의사협회 회장직 인수위원회(이하 인수위)가 강력 대응 입장을 밝혔다.

인수위는 입장문을 통해 “보건복지부가 교수들을 범죄자 취급하고 겁박한 것에 매우 분노한다”라며 “만약 교수들을 털끝 하나라도 건드린다면 14만 의사들과 의대생들이 하나로 똘똘 뭉쳐 총력을 다해 싸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제자들을 보호하고, 의료체계를 지키기 위해 교수들은 환자 곁을 지키며 정부의 태도 변화를 요구해 왔으나, 정부는 독선과 아집으로 스스로 대한민국 의료를 파괴하고 있다”라고 지적한 뒤 “5월이 지나면 많은 학생이 유급과 제적의 위기를 맞게 돼 학생들을 지키기 위한 방법으로 의대 교수들은 정당한 절차에 따라 사직을 진행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정부는 전공의에게 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교수들에게도 도를 넘는 비난과 사직 금지 요구, 국공립대 교수 사직 시 징역 1년을 검토 중이라는 폭압적인 발표를 했다”라며 “이는 헌법에 보장된 직업 선택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이며, 이러한 상황을 촉발한 정부의 책임을 의료계에 전가하는 파렴치한 행위”라고 꼬집었다.

인수위는 “의료계는 정부가 올바른 방향으로 정책을 원점 재검토하기를 거듭 촉구해 왔으며, 교수들은 현장에서 제자들의 빈자리를 지키면서 의료 시스템이 붕괴되지 않도록 온몸으로 버텨왔다”라고 호소한 뒤 “대학병원 교수들은 중환자 및 응급환자 진료뿐만 아니라 연구 발표, 강의 준비, 학생 지도, 위원회 활동 등의 압박으로 인해 일주일에 80시간에서 100시간 이상의 업무량을 감당하고 있으며, 야간 당직 후에도 휴식을 보장받지 못하고, 다음날 수술이나 진료를 강행해야 하는 한계 상황에 처해있다”라고 토로했다. 실제로 전공의 사직 이후 격무에 시달리던 의대 교수 두 명이 목숨을 잃기도 했다.

인수위는 “사직 전공의 보호와 동시에 전쟁터와 같은 의료 현장을 초인적 인내로 지키고 있는 교수들을 과도한 업무 부담으로부터 보호하고, 건강과 전문성, 직업 선택의 자유를 지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며 “정부가 교수들에게 동네 양아치, 건달이나 할 저질 협박을 다시 입에 담을 경우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며, 그로 인한 결과는 전적으로 협박 당사자와 정부에 있다”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