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5-29 12:04 (수)
“여당 참패는 국민의 목소리, 독단·불통 대신 과학적 근거 있는 논의의 장 열어야”
상태바
“여당 참패는 국민의 목소리, 독단·불통 대신 과학적 근거 있는 논의의 장 열어야”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4.04.12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들 “소모적 논쟁 멈추고 필수·지역의료 고민할 때”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여당이 참패한 데 대해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상대책위원회)는 “독단과 불통 대신 소통과 협의를 통한 정책 추진을 명령하는 국민의 목소리”라고 밝혔다.

비상대책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선거가 끝난 지금, 대한민국 의료의 미래를 생각한다”라며 “많은 국민이 의료 개혁이라는 대의에 동의하고 있지만, 어떤 정책이든 합리적인 근거와 충분한 의견 수렴을 통해 합의점을 찾아 나가는 민주적 절차를 따르지 않는다면 결국 국민의 지지를 잃게 된다는 것을 이번 선거 결과가 여실히 말해주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환자들의 불편과 피해는 하루하루 커지고, 남은 의료진과 교수들이 주 80시간을 넘어 100시간 이상의 근무에 지쳐가고 있음에도 수련병원들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적자를 감당하지 못해 급여를 삭감하고 희망퇴직까지 받고 있다”라며 “희귀질환과 중증 환자 진료, 지역 필수의료를 책임지며 버텨온 병원들이 무너지기 시작한다면 그 상처는 회복할 수 없을 정도로 깊고 오랫동안 지속될 것”이라면서 의료 파국을 우려했다.

또한, 비상대책위원회는 “두 달간의 혼란과 갈등을 통해 역설적으로 우리는 우리나라 의료 시스템 이면의 문제를 알게 됐다”라며 “전공의들의 값싼 노동력과 필수의료 분야 의료진들의 희생으로 유지되던 비뚤어진 의료 체계는 더 이상 지속되기 어렵다”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이미 시작된 필수의료 붕괴와 지역의료 소멸은 10년, 15년 뒤의 의사 숫자보다 훨씬 더 가깝고 큰 문제”라며 “그러나 의사 숫자에 대한 갈등에 매몰되어 정작 더 중요한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는 실종된 상태”라고 우려했다.

비상대책위원회는 “필수의료의 주축이 될 전공의와 의대생이 돌아오고 수련병원의 진료가 정상화되어 국민들이 불안함을 떨치고, 교수들도 본연의 업무인 환자 진료와 교육, 연구에 전념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숫자에 매몰된 소모적인 논쟁을 멈추고, 과학적인 근거를 바탕으로 국민과 함께 의사 증원 규모와 필수의료 및 지역의료의 미래를 논의하는 장을 마련해달라”라고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