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5-29 12:04 (수)
박단 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 대통령 면담 직후 "대한민국 의료의 미래는 없습니다"
상태바
박단 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 대통령 면담 직후 "대한민국 의료의 미래는 없습니다"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4.04.05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 20일 성명서에서 요구한 2천 명 의대 증원 전면 백지화 등 난관에 대한 표현인 듯
박단 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박단 위원장 페이스북 캡처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면담한 직후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의료의 미래는 없습니다"라고 짧은 입장을 밝혔다. 면담 결과에 대한 부정적 표현을 간단하게 밝혔다.

대통령실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과 오후 2시부터 2시간 20분간 면담을 가졌다. 대통령은 박단 위원장으로부터 현 의료체계의 문제점을 경청했다. 대통령과 박단 위원장은 전공의의 처우와 근무여건 개선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대통령은 향후 의사 증원을 포함한 의료개혁에 관해 의료계와 논의 시 전공의들의 입장을 존중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이번 면담에 박단 위원장이 부정적 표현을 페이스북에 올린 것은 지난 2월 20일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성명서에서 요구한 [2천 명 의대 증원 전면 백지화] 등의 난관에 대한 표현으로 풀이된다.

앞서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수련병원에서 전공의 사직이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 2월 20일 의협회관에서 긴급 임시대의원총회를 한 데 이어 [정부는 잘못된 정책을 철회하고 비민주적인 탄압을 중단하십시오]라는 성명을 냈다.

성명서에서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와 2,000명 의대 증원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라 ▲과학적인 의사 수급 추계를 위한 기구를 설치하고 증원과 감원을 같이 논하라 ▲수련 병원의 전문의 인력 채용을 확대하라 ▲불가항력의 의료 사고에 대한 법적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대책을 제시하라 ▲주 80시간에 달하는 열악한 전공의 수련 환경을 개선하라 ▲전공의를 겁박하는 부당한 명령들을 전면 철회하고 전공의들에게 정식으로 사과하라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의료법 제59조 업무개시명령을 전면 폐지하여 대한민국 헌법과 국제노동기구(ILO)의 강제 노동 금지 조항을 준수하라 등 7가지를 요구 사항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