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와 장기전에 대비하는 의료계, 정부에 “임상정보 공유해달라”
상태바
코로나19와 장기전에 대비하는 의료계, 정부에 “임상정보 공유해달라”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0.03.20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환자 진료 전략으로 ‘대구지역 진료 체계 강화, 이송체계 구축, 컨트롤타워’ 제안
사진 왼쪽부터 사회를 보는 김대하 의협 홍보이사, 기자회견 중인 최재욱 의협 과학검증위원회 위원장, 박홍준 의협 부회장(서울시의사회 회장), 홍성진 대한중환자의학회 회장.
사진 왼쪽부터 사회를 보는 김대하 의협 홍보이사, 기자회견 중인 최재욱 의협 과학검증위원회 위원장, 박홍준 의협 부회장(서울시의사회 회장), 홍성진 대한중환자의학회 회장.

“코로나19 감염병관리사업지원기구 구축을 통한 민관협력 강화와 임상정보의 공유, 그리고 중환자 진료 전략의 수립은 코로나19와의 장기전을 승리로 이끌기 위한 가장 중요한 두 가지라고 말씀드릴 수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다. 봄, 여름을 지나 그대로 가을, 겨울까지 이어지거나 토착화될 수 있다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또, 세계적으로 환자가 늘어나면서 해외로부터의 감염원 역유입에 대한 우려도 다시 커지고 있다.”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가 20일 오후 3시에 용산 임시회관에서 ‘임상정보 공유 및 중환자 진료 전략 수립 촉구 기자회견’에서 위와 같이 밝히면서 “정부는 이 두 가지 권고를 조속히 수용하여 주시기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박홍준 의협 부회장(서울시의사회 회장)은 모두 발언에서 코로나19의 판데믹(pandemic)을 기정 사실화했다.
 
박 부회장은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정확하게 두 달이 지났다. 그 사이 국내 확진자는 8,652명, 그 가운데 94명의 환자가 사망했다. 최근 이탈리아, 프랑스, 독일 등 유럽과 미국에서 폭발적으로 환자가 증가하면서 코로나19는 명실상부한 전 세계적 대유행, 즉 판데믹(pandemic)에 들어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내의 상황도 여전히 안심할 수 없다. 서울과 수도권에서 콜센터, 교회 등을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병원 내 감염 역시 이어지고 있다. 즉, 코로나19는 우리의 바람과는 달리, 중장기 전으로 접어들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기자회견에 함께한 최재욱 의협 과학검증위원회 위원장이 정부에 민관협력을 강화하고 환자 임상정보를 공유할 것을 제안했다.
 
최 위원장은 “코로나19 감염병 관리사업 지원기구를, 의협 코로나19 대책본부와 중앙임상위원회를 중심으로 구성하여 코로나19 대응 민관협력을 강화하고, 환자 임상정보 연구 및 공유 체계를 구축하여 주기를 권고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의사들은 여전히 대부분의 정보를 많은 환자가 발생한 중국의 연구결과와 외국의 유명 학술지를 통해 얻고 있다. 즉, 국내의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임상정보가 의료계로 전혀 공유되고 있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의협은 이미 정부에 수차례 공식적 또는 비공식적인 경로를 통하여 임상정보 공개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공유를 요청하여 왔으나 정부는 여전히 이에 대해 답을 주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홍성진 대한중환자의학회 회장이 중환자 치료 전략에 대해 의협 입장에서 제안했다. 홍 회장은 의협 코로나19 대책본부 전문위원회 위원이기도 하다.
 
홍 회장은 “의협 코로나19 대책본부 전문위원회는 대한중환자의학회가 마련한 ‘코로나19 사망률 감소를 위한 중환자 진료 전략’에 따라 ▲환자 최다 발생지역인 대구와 경북 내의 중환자 진료 체계 구축과 강화, ▲중환자의 이송체계 구축, ▲중환자 진료 전략 컨트롤타워 구성 및 운영의 세 가지 대책을 제안한다.”라고 말했다.
 
의협 코로나19 대책본부 전문위원회는 ‘코로나19 사망률 감소를 위한 중환자 진료 전략’을 공문 형식으로 정부에 이미 발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