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4-06-23 07:17 (일)
진통제 오남용!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이 다 알려준다… 사전알리미 시행
상태바
진통제 오남용!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이 다 알려준다… 사전알리미 시행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3.06.08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통제 3개월 초과 처방 등 의사 768명 대상 기준 위반 사례 서면 통지
이후 약 3개월간 처방 개선 여부 추적관찰, 위반 지속 시 행정조치 예정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약류 진통제의 오남용 조치기준을 벗어나 처방한 의사 768명에게 해당 내용을 서면으로 통지하고 개선 여부를 추적‧관리하는 ‘사전알리미’를 시행한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조치는 2022년 10월부터 2023년 3월까지 6개월간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으로 수집된 마약류 진통제 처방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바탕으로 실시하는 것으로, 해당 기간동안 3개월을 초과해 처방하는 등 오남용 조치기준을 벗어나 처방한 의사를 통지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번 진통제 사전알리미는 2021년에 이어 두 번째로 시행하는 것으로, 대상 의사수는 총 768명으로 2021년 대비 693명(47%) 감소했다.

지난 2021년 5월 ‘의료용 마약류 진통제 안전사용기준’ 제정 이후 그해 7월, 8월 2개월 간의 처방정보를 분석해 그해 10월 1,461명 의사에게 정보 제공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우리 국민이 의료용 마약류를 오남용 없이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올해도 약 3개월간 추적관찰을 통해 대상 의사의 처방 개선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오남용 조치기준을 위반한 처방을 지속하는 의사에 대해서는 행정조치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