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1-31 21:46 (화)
원로의사 맞춤 재교육 후 1차의료·공공보건의료 현장으로
상태바
원로의사 맞춤 재교육 후 1차의료·공공보건의료 현장으로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2.12.27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정책연구소 ‘의료환경 변화에 따른 원로의사의 사회적 기여 방안’ 연구보고서 발간 
해외 사례 바탕, 원로의사를 1차의료·공공보건의료에 활용해야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공공보건 의료인력 확충의 일환으로 원로의사의 활용방안 등이 제시되는 가운데 이를 현실에 적용할 수 있도록 심층적으로 연구한 보고서가 나왔다.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는 최근 ‘의료환경 변화에 따른 원로의사의 사회적 기여 방안’ 연구보고서를 발간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원로의사의 정의, 다양한 선행연구에서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 해외의 원로의사 활용 사례 등을 검토해 원로의사의 사회적 기여 방안을 제시했다.

주요 연구 결과를 살펴보면, 선행연구에서 실시한 원로의사 관련 설문 조사 검토 결과, 원로의사를 국공립병원이나 사회복지시설에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원로의사들도 재취업 의사 및 공공보건 의료기관 근무를 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위해서는 보수교육 강화와 고령의사에 적합한 일자리 개발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원로의사 활용 해외 사례를 검토한 결과, 전 세계적으로 의료취약지역이나 의료인력 부족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원로의사를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은 의료취약지역 의사 파견을 위해 일본의사협회가 만든 ‘닥터뱅크’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닥터뱅크는 육아 및 출산 등의 이유로 경력이 단절된 여의사들을 대상으로 구인·구직제도를 만들어 지역사회 의료로 재진입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제도이다.

미국은 시간제나 상시 근로를 원하는 의사면허를 가진 의료인이 각 과 전문의로 일하다가 1차의료로 재취업하는 일을 도와주고, 일을 쉬거나 진료를 하지 않던 의사를 위한 재교육 프로그램인 The Physician Retraining and Reentry Program for primary care physician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국가적 재난 사태에서 의료진 부족을 조정하기 위해 원로의사 활용가이드를 제시해 의료현장에 복귀하는 원로의사들의 진입을 돕고 있다.

그 외 영국, 캐나다, 호주 등도 코로나19 상황에서 원로의사를 재소집하거나 면허를 인정해 의료인력 부족 사태에 대처하고 있다. 
 
아울러 미국에서는 의료인 상호 간 교육을 통한 지역(네바다주) 보건의료 인력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은퇴 전문의가 사회적 기여 방안으로 노인을 돌보는 의료인을 교육하는 프로그램이다.

한편, 원로의사 사회적 기여 방안과 공공의료 활동에 관한 FGI(포커스 그룹 인터뷰) 결과, 후배 의사 교육 수련 분야의 교육자 입장, 공공의료 및 커뮤니티케어 활동을 위한 피교육자 입장을 동시에 취해야 하며, 1차의료에 적합하고 젊은 의사에 비해 부담이 적어 경제적 보상을 받아들이기 쉽다는 의견이 도출됐다.

이 같은 연구 결과를 토대로 연구진은 원로의사의 사회적 기여 방안으로 공공보건의료 및 커뮤니티케어로 재진입하기 위한 재교육을 제시했다. 대학이나 공직에서 정년퇴직했거나 개업의 생활을 정리한 은퇴의사, 공공보건의료의사로 재취업을 원하는 의사, 커뮤니티케어 기본 공통 교육 완수자를 대상으로 대한의사협회(대한가정의학회)가 커뮤니티케어 기본 공통 교육 시행 및 완수 회원 중 각 공공보건의료기관 지원자에게 기관별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는 것이다.

교육 내용은 기본 교육 외에 각 공공보건의료기관 및 커뮤니티케어 담당기관의 수요에 맞춘 공공보건의료 서비스 내용으로 구성하고, 연수평점 부여, 세제 혜택, 재교육 비용 정부 부담 등의 인센티브도 제안했다.

의료정책연구소 우봉식 소장은 “임상 경험과 지식이 풍부한 원로의사의 활용은 국가 보건의료 자원 중 가장 중요한 의사 인력의 활용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한 의제”라며 “해외 사례들을 참고해 원로의사들이 풍부한 임상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공공보건의료 분야뿐만 아니라 1차의료, 지역 중소병원 등에서 정년 후 활동을 통해 국가와 사회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개인적으로도 건강한 노후를 누릴 수 있도록 조직적인 관리와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