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11-29 09:17 (화)
AI신약개발 교육 플랫폼 LAIDD 순항…현장전문가 키운다
상태바
AI신약개발 교육 플랫폼 LAIDD 순항…현장전문가 키운다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2.11.17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신약개발지원센터, 제2차 전문가 자문위 개최…활동보고·토론 진행
김우연 AI신약개발지원센터장이 발표를 하고 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김우연 AI신약개발지원센터장이 LAIDD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공지능(AI) 신약개발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이 다수의 수강자 배출과 교육 콘텐츠 확대 등 성과를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센터장 김우연, 이하 AI센터)는 1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제2차 AI 신약개발 전문가 자문위원회’를 개최했다.

AI센터에 따르면 이번 회의에서는 AI센터의 2022년 활동내역 보고와, AI 신약개발 교육 등 주요 쟁점에 대한 자유토론이 이뤄졌다.

지난 9월 1일 서비스를 개시한 AI 신약개발 전문가 교육 플랫폼 LAIDD2.0(Lectures on AI-driven Drug Discovery V2.0)은 AI개발자, 신약개발연구자, 취업준비생, 대학생 등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 15일 현재 기준 회원수 2602명을 기록했고, 251명의 수료생을 배출하는 성과를 냈다.

LAIDD2.0은 AI, 바이오·화학, 신약개발·임상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작년부터 운영해온 LAIDD를 확대 개편한 LAIDD2.0은 기존에 비해 교육 콘텐츠 강좌 수가 33개에서 51개로, 교육 전문 강사는 30명에서 41명으로 확대됐다.

또한 AI 신약개발 실무 교육이 필요한 인원을 대상으로 하는 ‘현장 중심 AI 신약개발 협력교육(팜코랩)’은 74명이 교육을 수행, LAIDD2.0와 팜코랩의 총 교육인원이 325명에 달했다. 이들은 학사, 석박사, 재직자 등 다양하게 구성, 각각 눈높이에 맞는 맞춤형 온라인·현장 교육이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AI센터는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LAIDD2.0 교육 콘텐츠를 지속 강화하고 AI 신약개발 실무 인력 양성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수강생이 멘토의 지원을 받아 AI 신약개발 현장과 유사한 프로젝트를 수행하거나, 수료증·직무 역량 인증서 발급 등을 통해 채용 연계와 재직자 가산점을 부여하는 방안 등이 논의됐다. AI센터는 위원회의 의견들을 추가 수렴해 향후 사업에 반영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AI신약개발 관련 정보포털인 ‘KAICD’ 운영 현황과 AI신약개발 기업 25개사로 구성한 ‘AI신약개발 협의회’, 산·병·정이 개최하는 ‘AI신약개발 워크숍’, 제약바이오기업들과 AI신약개발기업을 연결하는 ‘제1회 신약개발 AI 플랫폼 기술 설명회’ 등 오픈이노베이션 현황이 소개됐다.

이어진 자유토론에서는 의료기관, 환자 등이 주체적으로 관리하는 의료데이터의 활용 방안과, 의·약대생들의 교육 실습과정 운영을 통한 교육 프로그램 활성화 방안 등 다양한 의견들이 오갔다.

김우연 AI센터장은 “온·오프라인 교육 플랫폼 운영과 AI신약개발 관련 전문가들의 활발한 교류 등을 통해 국내 제약바이오업계에 AI신약개발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다”며 “센터는 앞으로도 전문인력 양성,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으로 AI신약개발 활성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AI센터는 지난 5월 산·학·연 각계 전문가 14명으로 구성된 AI신약개발자문위원회를 출범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