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11-29 09:17 (화)
사교육 1번지 강남 3구, ADHD 약물 처방 최다
상태바
사교육 1번지 강남 3구, ADHD 약물 처방 최다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2.10.20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현영 의원, “공부 잘하는 약으로 둔갑 우려… 약물 오남용 결과 아닌지 검토 필요”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사교육 1번지로 꼽히는 강남 3구(강남·송파·서초)가 주의력결핍 과다행동장애(ADHD) 약물 처방 최다 지역으로 나타나 과도한 교육열에서 비롯된 약물 오남용 결과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신현영 의원(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위원회)이 국민건강보험공단을 통해 ADHD 약물 처방자의 거주지 자료를 제출받아 분석해본 결과, 서울 자치구 중 교육열이 높은 강남 3구(강남·송파·서초)와 노원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ADHD 약물을 처방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ADHD 약물을 처방받은 인원은 7만 9,037명으로 2017년 3만 7,308명보다 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최근 5년간 ADHD 약물 처방자 거주지 중 경기가 7만 8,343명(28.5%)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7만 591명(25.7%), 부산 2만 3,962(8.7%) 순이었다.

서울을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강남 3구(강남·송파·서초)와 노원구에 거주하는 사람이 ADHD 약물을 가장 많이 처방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5년간 송파구에 거주하는 사람이 6,403명(8.8%)으로 가장 많았으며, 강남 6,324명(8.7%), 노원 4,661명(6.4%), 서초 4,345(6.0%) 순이었다. 가장 적게 처방받은 자치구는 금천구와 중구로 금천구는 1,066명(1.5%), 중구는 822명(1.1%)이었다. 1위 송파구와 25위 중구는 약 7.8배 격차가 났다.

신현영 의원은 “ADHD는 산만, 주의력 부족, 충동성 등의 증상을 보이며, 치료 약을 복용할 경우 과잉행동과 충동성이 줄어든다”라며, “이로 인해 과거 교육열이 높은 강남 3구를 중심으로 ADHD 약물이 집중력을 높여준다며 공부 잘하는 약으로 둔갑한 적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ADHD 약물 처방의 증가가 한국 사회의 과도한 교육열과 약물 오남용의 결과가 아닌지 검토해야 한다”라며, “향정신성의약품인 메틸페니데이트 성분의 ADHD 약물이 적절하게 처방될 수 있도록 선제적 지침 마련 등 방안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