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08-12 11:07 (금)
경기도-경기도의사회, 코로나 6차 대유행 앞 치료제 처방 등 적극 협력하기로
상태바
경기도-경기도의사회, 코로나 6차 대유행 앞 치료제 처방 등 적극 협력하기로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2.07.20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료제와 기존 약제 분리청구 가능해야…넓은 지역 불구 지정 약국 한정, 고령자 접근 어려워"
©경기메디뉴스
©경기메디뉴스

경기도와 경기도의사회는 코로나19 6차 대유행에 대비해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지난 7월 18일 저녁 경기도와 경기도의사회는 경기도의사회관에서 관계자 23명(경기도 7명, 경기도의사회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대응 현황 공유 및 협력 논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경기도는 도내 의료기관 협조 사항으로 △원스톱 호흡기환자 진료센터 참여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라게브리오 적극 투여 △응급 중증환자 병상 배정 및 응급실 격리병상 회전율 제고에 협조 등을 요청했다.

정부는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하여 7월 말까지 원스톱 호흡기환자 진료센터 1만 개소를 확보하기로 했다. 이 중 경기도는 2,372개소를 목표로 하고 있는데 현재 1,347개소로 57%를 확보한 상태다. 경기도는 7월 중 시군별로 검사, 진료, 치료제 처방까지 한 번에 가능한 원스톱 진료센터(진료기관) 참여를 독려 중이다. 이를 위해 7월 22일 심평원에서 의료기관 직접 신청 시스템을 오픈한다. 산부인과, 투석, 소아 등 특수진료 현황은 별도 파악 후 공유할 예정이다. 

무증상·경증환자의 위중증화를 방지하기 위해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라게브리오를 일선 의료기관이 적극적으로 처방해 줄 것도 요청했다. 상급종병, 종병, 의과 병원급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원내 처방하고, 의원급은 지정 약국으로 처방전을 발행한다. 처방 대상은 코로나19 확진자 중 60세 이상, 면역저하자, 12세이상 기저질환자이다.

경기도는 응급 중증환자 병상 배정이 문제 될 경우를 대비하여 의원급 내원 환자 중 중증 응급환자 발생 시 보건소 등을 통한 병원 응급실, 감염병전담병원 등으로 신속 이송으로 적극 대응하기로 한 점도 안내했다. 또한 경증 환자에 대한 지역사회 호흡기 환자 진료센터 등의 치료 확대로 응급실 격리병상 회전율 제고에 협력해 줄 것도 당부했다.

경기도의사회도 팬데믹 상황에 맞춰서 경기도청과 긴밀히 협조해 대응해 나가는 한편, 지난 2년 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정책적으로 진료 현장의 문제들을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우선 진료 현장에서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팍스로비드 등 치료제를 적극적으로 처방하기 위해서는 치료제와 기존 약제들의 분리청구가 허용되야 하고, 지정 약국 확대를 통해 처방 후 조제 과정에서 환자들의 접근성을 늘려야할 필요가 있으며, 치료제 처방에 따르는 행정부담을 최소화하고 적절한 보상이 동반되어야 한다는 제안이 있었다. 

그리고, 일선 의료 현장에서의 응급환자 병상 확보 문제에 있어서는 지난번 5차 대유행 때 보건소를 통한 병상 배정은 전화 통화부터 어려웠다는 지적과 함께 의사가 직접 병상을 찾는 게 더 빨랐다는 목소리도 있었다. 

백신 접종과 관련해서는 자꾸 지침이 늦어지거나 잦은 변경으로 일선 현장의 혼란이 가중되니 핫라인을 이용해서 바로바로 소통하면 현장의 혼란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는 제안이 있었다.

앞으로 경기도와 경기도의사회는 코로나19 대유행에 공동 대응해 도민 건강을 지키는 동시에, 일선 진료 현장에서 발생하는 어려움들을 해결하기 위해 긴밀히 협조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