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08-12 11:07 (금)
의사, 일반 직장인 대비 우울 고위험군 높아
상태바
의사, 일반 직장인 대비 우울 고위험군 높아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2.07.18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 의료정책연구소 “의사 정신건강 증진 위한 개인적·구조적 차원 개입 필요”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일반 직장인 대비 의사들의 우울 고위험군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의사의 정신건강은 개인의 문제를 넘어 국민 건강과도 직결될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므로 국가적 차원의 관심과 지원방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이하 의료정책연구소)는 최근 ‘의사의 정신건강 관리 모형 : 대한민국 의사의 정신건강 현황을 토대로’ 보고서를 발간했다.

연구보고서는 국내 의사들의 정신건강 상태를 파악하고 이를 국내 일반 직장인들의 정신건강 관련 자료와 비교했으며, 국내외 문헌 고찰을 통해 의사의 정신건강 증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관리 방안을 제안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343명의 의사를 대상으로 정신건강 실태조사와 강북삼성병원 기업정신연구소에서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수집한 2만 4,920명의 일반 직장인 정신건강 실태 자료를 이용했다. 주요 조사항목으로는 우울, 불안, 수면, 직무 스트레스, 마음 자산, 음주, 흡연, 신체활동 및 식습관, 소진 등이었다.

이를 분석한 결과, 의사는 일반 직장인 대비 우울 고위험군 비율이 다소 높게 나타났다. 특히 전공의와 임상강사로 구성된 20대, 1차 개원의나 봉직의 비중이 높은 30대에서 우울증 의심군 비율이 두드러지게 높았다. 20대 의사들에서는 다른 연령에 비해 수면 문제, 낮은 통제감, 식습관 문제, 번아웃이 높았고, 주당 근로시간이 길었다.

의사의 주요 스트레스 요인은 연령대별로 차이가 있었는데 전공의, 임상강사가 많은 20대는 높은 직무요구와 직장문화, 개원의와 봉직의가 많은 30대는 관계갈등과 직무 불안정, 40~50대는 매너리즘이 주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의사의 직무 스트레스 중에서는 관계갈등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 직무요구가 뒤를 이었다. 관계갈등의 경우 연령에 따라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개원의의 경우는 연령에 관계없이 관계갈등이 높았다. 이는 혼자서 진료 및 운영 등을 모두 감당하며 주변에 도움을 구하기 힘든 직역의 특성이 반영된 결과라고 풀이할 수 있다.

의사의 마음 자산(통제감, 열정, 끈기, 사회적 지지)에 있어 사회적 지지는 일반 직장인들보다 더 낮게 나타났다. 의사의 번아웃은 일반 직장인과 비교했을 때 전체적으로 양호한 편이었으나, 20대 의사의 번아웃 비율은 일반 직장인에 비해 높았다.

한편, 영국에서는 NHS Practitioner Health를 통해 의사를 비롯한 보건의료 인력을 대상으로 자살, 장애, 사별 등에 대한 지지프로그램 제공하고 있으며, 미국에서도 30년 이상 운영된 Federation of State Physician Health Programs를 통해 의사의 중독, 정신질환, 신체질환, 행동 문제에 대한 발견, 평가, 치료, 지속적인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사의 정신건강 증진을 위한 개인적·구조적 차원의 개입 필요성을 제안했다. 개인적으로는 의료업무 외의 대인관계를 늘리고 매너리즘 해소를 위한 다양한 커뮤니티, 동아리 활동, 문화 행사 등에 참여할 것을 제안했다.

구조적으로는 1차 예방 차원에서 의과대학 교육 및 연수 교육을 통해 정신건강 관리에 대한 교육 및 연령별, 직역별 스트레스 완화 방법을 도입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2차 예방으로 의사의 정신건강 검진을 통한 선별검사의 도입과 익명성 보장을 통한 치료 접근성 확대 등을 제안했다.

의료정책연구소 우봉식 소장은 “의사의 정신건강은 의사 개인만이 아닌 국민 건강과도 직결될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므로 국가적 차원의 관심과 지원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