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05-21 16:06 (토)
촉탁의 중인 요양원 어르신이 아닌 동명이인으로 청구되고 있었습니다
상태바
촉탁의 중인 요양원 어르신이 아닌 동명이인으로 청구되고 있었습니다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2.05.11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만 잘 보면 될까? 진료현장 별별사건 ⑮

의사가 진료실에서 환자만 잘 보면 된다는 말은 옛말이다. 의사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불합리한 의료정책과 현지확인·현지조사에 따른 행정처분, 진료 현장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분쟁과 민원까지, 신경 써야 할 것들이 많아도 너무 많다. 이에 경기도의사회에서는 회원민원고충처리센터를 운영하며 회원 민원과 고충 해결에 앞장서고 있다. 언젠가는 나에게도 벌어질 수 있는 진료 현장 속 다양한 문제 사례와 해법을 공유한다. <편집자 주>

 

Q. 요양원 어르신 방문과 처방을 해드리는 촉탁의 업무 중입니다.

요양원 어르신 중 한 분이 골절로 입원하게 됐는데 주민등록번호가 다르다고 연락이 와서 그동안(2년간) 잘못된 주민등록번호로 등록해 동명이인으로 청구됐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이런 경우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내용을 자진 신고해야 하나요? 아니면 문제가 될 때까지 기다려야 하나요? 어떻게 하는 게 좋을지 답변 부탁드립니다.

 


 

A. 착오로 실제 진료하지 않은 동명이인 환자에 관한 자료를 제출해 급여 청구를 한 경우 허위 청구로 사기죄 및 「국민건강보험법」(의료급여법) 위반죄로 형사 문제가 된 사례가 있는데, 수사기관에서 실제로 진료를 받은 동명이인의 환자가 별도로 존재하고, 의도적으로 실제 진료하지 않은 동명이인 환자의 명의를 도용해 급여를 청구한 것은 아니라고 보아 무혐의 불기소처분을 받았습니다.

위 사안도 마찬가지로 실제 진료한 동명이인의 환자가 별도로 존재하는 사실과 단순 착오 청구라는 사실을 증명하면 법적으로 문제가 될 것으로 보이지는 않습니다. 미리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자진 신고할 것인지는 스스로 판단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경기도의사회 회원민원고충처리센터 상담사례집 신청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경기도의사회 회원민원고충처리센터 상담사례집 신청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