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05-21 19:08 (토)
의전원 사실상 폐지 수순인데, KAIST 의전원 건립 웬 말?
상태바
의전원 사실상 폐지 수순인데, KAIST 의전원 건립 웬 말?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2.04.29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협, KAIST 의전원·병원 건립 철회 촉구
“의과학자 양성 목표, 의전원 출신 의료진 현실 모르고 하는 말”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충청북도, KAIST, 청주시가 추진 중인 KAIST 의전원·병원 건립에 대해 전공의들이 전면 철회를 촉구하며 반대하고 나섰다.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는 최근 성명을 통해 “KAIST가 의전원과 병원을 짓기 위해 충청북도와 청주시 등을 정략적으로 이용하는 것”이라며 KAIST 의전원·병원 건립에 대해 강한 반대의 뜻을 밝혔다.

KAIST와 충청북도, 청주시는 지난 22일 오송 제3생명과학산업단지 내 약 100만㎡에 바이오메디컬 분야를 특화한 대학·대학원, 병원, 연구소, 창업시설 등으로 이뤄진 KAIST 오송캠퍼스를 조성하는 내용의 ‘KAIST 오송 바이오메디컬 캠퍼스타운 조성’ 업무 협약을 맺었다.

이에 대해 대전협은 “가까운 곳에 이미 여러 개의 대학병원과 종합병원이 들어서 있는 상황에서 대규모 병원을 또 짓는다는 것은 현실성이 떨어진다”라며 “의과학자 양성을 위해 KAIST 의학전문대학원을 새로이 추진한다는 목표 또한 15년 동안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배출된 의료진들의 현실을 돌아봐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배출된 의사들은 대부분 환자의 생명을 직접 다루는 임상의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협은 “이 같은 현실은 의학전문대학원을 최초에 설립할 때 우수한 의과학자를 배출한다는 계획은 거창했으나 실제로 이 계획을 뒷받침할만한 제도적 보완이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의학전문대학원을 채택한 학교가 고작 두 곳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기존 설립 취지에 완전히 어긋난 의학전문대학원을 다시 설립 추진하겠다는 것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라고 잘라 말했다.

또한, “의전원이 설립된다고 하더라도, 그들을 가르치기 위해서는 과목별 임상교수가 학교 내에 존재해야 하고 이들을 통해 교육받으면 받을수록 의사 과학자를 꿈꿨다가도 대한민국의 현실을 깨닫고 임상을 택하는 경우가 부지기수일 것”이라며, “일정 기간 임상 진출을 제한하겠다는 해결책도 규제 자체가 의사 과학자에 ‘하기 싫은’ 부정적 이미지를 각인할 뿐”이라고 강조했다.

대전협은 “이번 추진 계획이 대한민국의 우수한 의과학자 양성을 진정으로 돕기 위한 것인지, 지역 의대 및 의전원 설립을 통한 지역구의 야욕을 채우는 것인지 다시 한번 숙고해 주길 바란다”라면서 “진정으로 대한민국의 의과학 발전을 위해서라면, 불투명한 의사 과학자의 진로 문제를 해결하고, 이를 통해 안정적으로 그들이 자부심을 갖고 일할 수 있는 환경조성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