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제2의 세월호에 탄 대구, 경북 국민 코로나 걸려 사망할 위험성 수도권 국민의 약 321배, 정부 차원 특단 치료 제공 대책을 마련하라!.
상태바
[칼럼] 제2의 세월호에 탄 대구, 경북 국민 코로나 걸려 사망할 위험성 수도권 국민의 약 321배, 정부 차원 특단 치료 제공 대책을 마련하라!.
  • 경기메디뉴스
  • 승인 2020.03.11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의사회 이동욱 회장
경기도 의사회 이동욱 회장
경기도 의사회 이동욱 회장

대구, 경북을 우한으로 만들면 안 되고 같은 피를 나눈 국민으로서 모든 어려움을 함께하고 도움을 주어야 한다고 여러 차례 지적했으나 현 정부에서 개선이 되지 않고 대구, 경북지역에서 사망자가 연일 속출하고 있다.

310일 하루 동안 대구에서 사망자가 3명이나 발생했고 대구, 경북 국민이 벌써 56명째 사망했다.

우리나라 사망자 58명 중 무려 56명이 대구, 경북에서 나왔다.

특단 대책이 필요한 이유이다.

이재명 지사는 댸구 권영진 시장의 입원실 제공 협조 요청에 경기도민의 피해를 사유로 제공을 매정하게 거절하여 지금도 코로나에 걸린 대구시민들이 적절한 입원 치료를 제때 받지 못하고 있음은 안타까운 일이다.

정부가 중국의 고통을 나누겠다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대구, 경북 같은 국민에 대해서는 매우 매정한 모습이다.

광우병 사태 때 국민 단 한 사람 생명 찾았던 현 정부와 수도권 지자체장이 이렇게 대구, 경북에서 국민들이 연일 코로나로 목숨을 잃고 있는데도 너무 무덤덤하다.

대구, 경북에서 너무 많은 국민들이 연일 사망한다 싶어 심각성을 객관적인 통계수치로 계산해 봤다.

계산해보니 대구 사는 사람이 코로나 걸려 사망할 확률은 다른 지역 국민들보다 무려 약 321배나 높다. 노인은 확률이 더 올라간다.

사실상 대구, 경북 봉쇄라 해도 전혀 과언이 아닌 현실이다

수도권의 자녀는 정부가 이런 식의 태도라면 대구, 경북의 노부모님이 321배나 위험한데도 대구, 경북에 방치하면 미필적 고의가 성립될 정도이다.

대구, 경북 국민들에 대한 긴급한 국민 생명 보호 국가 차원의 특단 대책이 시급하다.

대구, 경북 국민들이 코로나에 걸려 사망할 확률이 수도권 국민보다 약 321배나 높은 계산은 이렇게 나온다.

[107{걸릴 위험성}×3(걸렸을 때 사망 위험성}=321]

1)대구, 경북 국민 코로나 걸릴 위험성 수도권 국민의 약107(500만명 중 6780명 발생 VS 수도권 2500만명 중 317명 발생, 310일 기준

2)대구, 경북지역 국민들 코로나 걸렸을 때 사망율은 타지역 국민이 코로나 걸렸을 때 사망률에 비해 약 3배이다.

(대구·경북 총 사망자 56/환자 6780, 기타지역 총사망자 2/환자 발생 733, 310일 기준)

한 분 한 분의 생명이 고귀한데 대구, 경북 국민들의 생명 위험이 타지역의 321배 위험의 이런 믿기 힘든 일이 현재 버젓이 방치되고 있다.

대구, 경북 사람만이 집중적으로 연일 사망자가 보도되는 이유이다.

정부는 무책임하게 대구, 경북 국민들 부고만 전할 일이 아니다.

코로나 걸려 사망할 확률 321, 같은 국가에서 코로나 걸렸을 때 사망할 확률 타지역 3배에 달하는 기막힌 현재 상황을 방치하면 안되고 제대로 된 적절한 치료를 위해 국가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여 대구, 경북 국민들에게 제공하여야 한다

대구, 경북의 국회의원들은 321배나 높은 사망위험과 발병 시 사망률 타지역 3배에 대해, 그 결과 연일 대구, 경북 관내 사람이 이유 있는 죽음을 당하고 있는 데 대해 국가 차원 치료 지원 대책 촉구에 나서야 한다.

서울, 경기 수도권 지자체장은 핑계를 대고 대구, 경북의 사망률 3배를 방치할 일이 아니다.

현재 대구, 경북 주민들은 타지역 주민들보다 300배가 넘는 우한코로나 사망 위협을 받고 있는 대한민국의 우한이다.

문재인 정부는 지금 이 상황에서조차 정치방역, 이념방역, 정쟁을 할 때가 아니다.

대구, 경북 사람들이 매일 죽어가고 있다.

더 이상 대구, 경북을 우한으로 만들지 말고 서울·경기 가용 병상과 의료 설비를 비상 마련하여 대구, 경북 지역 국민들이 발병 시 수도권 국민들과 동일한 정도의 생명보호 조치를 받도록 수도권 병상과 가용한 의료 역량을 즉시 제공해야 한다.

정부는 대구, 경북 국민들이 현재의 있을 수 없는 제2 세월호 사망 위험성에서 벗어나도록 구조 대책을 세워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