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질저하제 등 약 복용에 대한 연구 결과와 조언들
상태바
지질저하제 등 약 복용에 대한 연구 결과와 조언들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1.11.18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장이식 후 면역억제제 일정한 시간에 꾸준히
아스피린 대장암 위험도(발생률)를 낮출 수 있어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픽사베이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픽사베이

"이상지질혈증 약을 복용하는 경우라도 식습관이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조절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 신장이식 후 면역억제제 농도 유지하려면 일정한 시간에 꾸준히 복용해야 한다. / 아스피린이 대장암과 진행성 선종의 위험도(발생률)를 낮출 수 있다"

18일 병원계에 따르면 최근 의약품 복용과 관련한 연구 결과가 속속 나오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김영식 교수,강서영 교수
사진 왼쪽부터 김영식 교수,강서영 교수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김영식, 강서영(국제진료센터) 교수팀은 지질저하제를 복용하고 있는 284명의 연구 참여자를 대상으로 LDL 콜레스테롤, 중성지방, 총콜레스테롤 수치를 확인하고 식습관을 평가한 후 6개월 뒤 혈중 지질 수치를 다시 확인해 참여자의 식습관과 콜레스테롤 조절과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영양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뉴트리언츠(Nutrients)’ 온라인 판에 최근 게재됐다.

분석 결과 콜레스테롤이 풍부한 음식을 주당 1회 미만으로 섭취한 환자는 주당 4회 이상 섭취한 환자보다 LDL 콜레스테롤 조절 효과가 3.3배 정도 높았고, 규칙적인 식사를 하는 경우 그렇지 않을 경우에 비해 중성지방과 총콜레스테롤 수치 조절 효과가 각각 3.0배, 3.5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영식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이상지질혈증 약을 복용하는 경우라도 식습관이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조절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사실이 밝혀짐에 따라 환자들에게 약 복용과 동시에 식습관 개선의 중요성도 같이 강조해야 한다”며 “진료 시 환자의 영양상태를 완벽하게 평가하는 것은 어렵지만 검증된 간단한 설문 형식의 평가를 통해 환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식이 가이드를 같이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병하 교수
정병하 교수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 정병하 교수(교신저자, 신장내과) 연구팀이 신장이식 후 사용하는 주요 면역억제제인 타크롤리무스의 농도를 일정하게 유지해야 이식 후 신장의 장기 생존율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Frontiers in Immunology’(IF 7.561) 온라인판에 9월 30일자로 게재되었다.

연구 결과, 혈중 농도의 변화가 가장 큰 군에서 나머지 두 군과 비교해 장기 생존율이 가장 유의하게 감소했다. 그 이유는 농도 변이가 높은 군에서 이식 신장의 급성 거부반응 발생의 빈도가 높아, 이로 인해 이식 신장의 점차적인 기능 손상이 일어나므로, 결국 이식 신장의 장기 생존율이 낮아지게 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정병하 교수는 “신장이식 이후 면역억제제를 철저히 복용해 혈중 농도를 일정 수준 이상 유지해야 한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으나, 이번 연구는 농도뿐 아니라 농도의 변화도 최소화시켜야 한다는 것을 밝힌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정광현 교수
정광현 교수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정광현 교수(사진), 정수진(서울대병원 헬스케어연구소 강남센터 교수), 박주경(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연구팀은 건강검진 목적으로 생애 첫 대장내시경을 시행한 수검자 6,047명의 개인별 특성과 용종의 형태를 바탕으로 AN(Advanced Neoplasia, 진행성 신생물) 및 HRA(High-risk polyp, 고위험 선종)의 위험도를 분석했다.

이번 연구는 임상연구 국제학술지인 Frontiers in Medicine지에 2021년 9월 게재됐다.

분석 결과 연구팀은 해열·소염·진통 및 항혈소판제로 흔히 사용되는 아스피린을 복용한 수검자에서 AN 발견 빈도가 현저하게 낮음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일반인에서 AN 위험도에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 ▲연령 ▲성별 ▲흡연 ▲아스피린 복용 등이 연관돼 있음을 발견했다. AN은 남성에서 더 많이 발견되며 나이가 많을수록, 흡연할수록 그 위험도가 더 높았다. 반면, 아스피린을 장기간 복용한 수검자에서는 AN 위험도가 40%로 낮아져 대장암 예방인자로써 효과를 보였다.

정광현 교수는 “내시경 검사는 질환을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하는 데 많은 도움을 주지만, 수검자의 상태에 따라 용종이나 암의 발견 확률이 달라질 수 있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며, “이번 연구가 수검자 맞춤형 검진 체계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