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디지털헬스학회 (Korean Society of Digital Health) 창립총회 개최
상태바
대한디지털헬스학회 (Korean Society of Digital Health) 창립총회 개최
  • 경기메디뉴스
  • 승인 2021.11.16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절된 여러 기술을 실제 의료현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협력할 것
©대한디지털학회
©대한디지털헬스학회

대한디지털헬스학회가 지난 11월 15일 오후 4시에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 대강당에서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디지털헬스와 관련된 기술이 발전하고 있으나 의료현장에서 실제로 이런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네트워크는 여전히 불안하다. 이런 문제의식을 가진 학계, 의료계, 산업계 및 전문기관들이 모여 주체적으로 활동하고, 그 성과를 공유하고 사회에 환원할 수 있는 전문 학술단체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이를 충족시키기 위하여 대한디지털헬스학회를 창립했다.

창립총회는 현장 참석과 온라인 참석 동시에 진행하였으며, 준비위원 50여 명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하였다. 

대한디지털헬스학회 초대회장으로는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권순용 교수가 선출되었고, 부회장을 포함한 임원진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이날 창립총회에서는 대한디지털헬스학회 창립 경과보고, 창립취지문 발표가 있었다.  

오는 12월 10일에 같은 장소인 은평성모병원 대강당에서 개최될 예정인 창립 심포지엄에 대한 소개도 진행되었다. 창립 심포지엄은 ‘디지털헬스의 새로운 서막’이라는 제목으로 연세대 원주의대 고상백 수석 부회장의 기조연설을 포함하여 디지털치료제, 디지털 의료서비스의 이용, 헬스케어 디지털 컨버전스, 공공 디지털헬스라는 4개의 세션으로 구성하여 14명의 연자가 발표할 예정이다.

대한디지털헬스학회는 일반회원과 기업회원으로 구성되며, 준비위원은 전국의 각 대학, 대학병원, 연구소의 교수 및 연구원, 전문가 70여 명, 기업회원 30개소로 지난 8월부터 창립을 준비했다.

대한디지털헬스학회 초대학회장을 맡게 된 권순용 교수는 “보건의료계에서는 질병이 아닌 사람, 병원이 아닌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변화하는 의료패러다임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분절된 여러 기술을 실제 의료현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협력하고 연결하는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이를 대한디지털헬스학회의 학술 및 교육과 연구 활동을 통하여 이루어 나가겠다”라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