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환자 1명 치료비용 96만 원 너무 비싸다
상태바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환자 1명 치료비용 96만 원 너무 비싸다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1.10.07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약, "예산안 194억 원은 2만 명이 아니라 80만 명이 넘는 환자 치료할 수 있는 비용"
사진 출처=건강 사회를 위한 약사회
사진 출처=건강 사회를 위한 약사회

건강 사회를 위한 약사회(이하 건약)는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몰누피라비르'의 가격이 환자 1명 치료하는데 40 캡슐 96만 원으로 너무 비싸다고 5일 주장했다.

앞서 머크(MSD)는 지난 1일 개발 중인 코로나19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몰누피라비르’의 3상 임상시험 중간 결과를 발표하였다. 그 결과, 몰누피라비르는 입원하지 않은 경증-중등증 환자의 입원 또는 사망위험을 유의하게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질병관리청(질병청)은 MSD의 발표에 대해 긍정적인 결과로 평가하기도 하였다. 

건약은 "하지만 MSD의 임상결과는 목표로 했던 대상자 수 1,550명의 절반 수준인 775명의 임상결과에 불과하다. 그리고 증상 해소까지의 시간감축에 대한 효과나 백신 접종과 치료효과와의 관계에 대한 설명은 아직 불충분하다"라고 지적했다.

질병청은 지난 3일 몰누피라비르의 선구매에 대한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질병청은 이미 지난 8월말에 2만명 분의 치료제 구매 비용으로 2022년 예산안에 194억원을 확보하였다고 밝힌 바 있다. 

건약은 "이는 환자 1명의 치료비용을 96만원으로 가정하여 계산한 결과이다"라며 "하지만, 하버드대 연구원인 Melissa Barber와 킹스 칼리지 런던의 Dzintars Gotham은 인도에서 거래된 몰누피라비르 원료의약품(API)의 글로벌 소스를 확인하고 제네릭 가격을 추정한 논문을 발표하였다. 문헌에 따르면 몰누피라비르 1캡슐의 생산 비용은 단돈 520원(0.44달러)이다"라고 제시했다.

건약은 "그리고 환자 1명을 치료하기 위해 필요한 총 40개의 200mg 캡슐의 생산비용과 10%의 적정 이윤, 관련 세금까지 모두 포함한 가격은 약 2만 4천원(19.9달러)이 될 것으로 추정하였다. 이러한 계산에 따르면, 예산안 194억원은 2만 명이 아니라 80만 명이 넘는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비용으로 탈바꿈 한다"라고 했다.

출처 건강 사회를 위한 약사회
출처 건강 사회를 위한 약사회

건약은 "질병청은 코로나19 치료제뿐만 아니라 백신 등 여러 의료제품들의 협의과정을 대부분 비공개로 숨겨왔다"라며 "불투명한 의약품 가격은 정부의 무능을 숨기기 위함이거나 제약회사의 이익을 추구하기 위한 전략이지 결코 국민을 위한 계약 방법이 될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건약은 "추후에 MSD가 추가적인 의미있는 임상시험 결과를 내놓는다면, 국가비축용 의약품에 준하여 적극적으로 비축량 마련에 나서야 한다. 적정한 약가와 비축량을 위해 국내 제약회사들이 몰누피라비르 생산에 필요한 비용과 가능한 생산량도 같이 검토되어야 한다"라고 제안했다.

건약은 "질병청은 코로나19 치료제의 구매비용을 투명하게 공개하여 국민들에게 그 성과를 평가받아야 한다. 그리고 감염병 위기에 대응할 수 있는 필요한 비축량을 밝혀야 한다. 더이상 제약회사 뒤에 숨는 비겁한 질병청이 되지 말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