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 닥터헬기 국내 도입 10년
상태바
가천대 길병원 닥터헬기 국내 도입 10년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1.09.30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 1500회, 지구 다섯바퀴 돌며 환자 이송
응급의료 전용헬기 닥터헬기 ©길병원
응급의료 전용헬기 닥터헬기 ©길병원

가천대 길병원(병원장 김양우)이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와 함께 2011년 9월 국내 최초로 인천에서 운항을 시작한 응급의료 전용헬기 ‘닥터헬기’가 도입 10주년을 맞았다. 닥터헬기는 지난 10년간 서해 최북단 백령도를 비롯해 서해안권 중증환자 이송에 생명지킴이로 큰 활약을 해왔다. 

30일 길병원은 운항 10주년을 맞은 닥터헬기의 지난 성과와 궤적을 숫자로 정리했다.

▲ 중증외상 환자 376명으로 가장 많아(질환별)
닥터헬기는 2011년 9월 23일 운항을 시작했다. 이튿날인 24일 서구 검단에서 60대 심정지 환자를 첫 이송한 이후 10년 동안(9월 7일 기준) 1485회 출동했다. 병원으로 긴급이송된 1403명과 출동 현지에서 처치 후 이송되지 않은 97명을 포함해 1500명의 환자를 처치했다. 

1500명의 환자는 질환별로 중증외상 378명(25.2%), 급성뇌졸중 263명(17.6%), 급성관상동맥증후군 107명(7.1%), 기타 협심증, 심정지, 대동맥파열, 위장출혈, 호흡곤란, 등 중증응급질환자 752(50.1%)명이었다. 서해 특성상 해상에서 조업 중 외상 사고 등이 다수 포함돼 있다.

▲ 남성 비율 높고, 50~60대 비중 높아(성별, 연령별)
병원으로 이송돼 온 1403명 중 남성 환자는 954명(68%), 여성 환자는 449명(32%)으로 남성환자가 두배 가량 많았다. 산업현장 등 생계활동중 사고를 당한 남성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연령별로는 50대 276명, 60대 279명, 70대 290명, 80대 246명 등 50~60대 환자 비율이 39.4%, 70~80대 환자가 38.2%로 중장년층 환자 비율과 노인 환자 비율이 비슷했다. 10세 미만 어린이 환자도 34명으로, 물놀이 중 사고 등으로 이송됐다. 

▲ 섬 중에서는 연평도 가장 많이 출동(지역별, 기타)
총 출동 횟수 1485회 중 섬 지역인 옹진군 출동이 626회(42.1%)로 가장 많았고 강화군과 영종도 등 연륙도서 지역 환자는 270명(18.1%)이었다. 연륙도서를 포함한 섬 지역 출동이 전체 60% 이상으로, 가천대 길병원 닥터헬기는 도서지역 주민을 위한 생명지킴이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인천과 가까운 충남권 등 타지역 이송 환자도 493건(33.1%)이었다.  

인천 섬 가운데 가장 많이 출동한 지역은 대연평도(144회), 덕적도(136회) 순이었다. 서해 최북단 섬인 백령도는 2018년 2월부터 운항을 시작한 이후 약 3년여 동안 51회 출동했다. 백령도까지의 거리는 하늘길로 왕복 600km가 넘는 거리지만, 닥터헬기로는 현장까지 70분 정도만에 의사가 현장에 도착할 수 있어 배를 타고 가는데 걸리는 4시간보다 획기적으로 빠르게 환자를 이송했다.  

10년 간의 닥터헬기 운항거리를 합산하면 총 운항거리는 20만km였다. 이는 지구 다섯바퀴에 해당하는 거리로, 이송 시간으로는 6만2000분, 약 1300시간에 이른다. 

양혁준 가천대 길병원 응급의료센터장은 “닥터헬기가 국내 처음으로 인천에서 운항된만큼 큰 책임감이 따랐지만 항공의료팀 모든 구성원들이 한마음으로 운영한 덕분에 많은 시민들이 생명을 지키고, 건강하게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고 말했다. 

▲ 항공의료팀, 생명 살리는데 연중무휴 근무중! 
닥터헬기는 도서지역, 산간지역 등 응급 이송이 어려운 지역 주민의 사망과 장애 감소에 기여하고자 2011년 가천대 길병원 등 국내 3개 지역 의료기관을 시작으로 도입돼 현재 전국에 7대가 운영중이다. 인천 닥터헬기는 보건복지부와, 인천광역시, 가천대 길병원, (주)헬리코리아가 함께 운영하며 시민들의 생명을 살리고 있다.      

헬기를 이용한 신속한 이송과 더불어, 응급의학과 전문의가 동승해 현장으로 날아간다는 점에서 다른 항공 이송수단과 차별화된다. 또 헬기에는 응급수술이 가능할 정도의 전문장비와 의약품이 실려있어 즉각적인 치료가 가능하다. 운항 대상은 중증외상, 심뇌혈관질환 등 응급수술 등 치료가 필요한 환자로, 365일 일출~일몰 시각 운영되고 있다. 

기상 악조건 등으로 닥터헬기가 출동하지 못하는 경우에 소방헬기를 타고 현지로 이동하거나, 닥터헬기로 이동이 가능한 지역까지 출동한 뒤 소방·해경헬기로 실려온 환자를 닥터헬기로 옮겨 이송하는 등 관계 기관과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  

가천대 길병원은 응급의학과 전문의 15명과 응급구조사, 간호사 등 23명의 항공의료팀 스탭들을 비롯해 헬리코리아 소속의 조종사, 정비사, 운항관리사 등 12명 총 35명이 365일 휴무없이 근무하고 있다. 

김양우 가천대 길병원장은 “도서지역 주민뿐 아니라, 섬을 찾은 누구라도 응급상황 시 신속하게 닥터헬기를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닥터헬기는 인천과 서해안 시민 모두를 위한 최고의 응급 이송수단임에 틀림 없다”며 “권역책임의료기관인 가천대 길병원이 앞으로도 모범적으로 닥터헬기를 운영하며 시민들의 건강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남춘 인천시장은 응급의료 전용 닥터헬기 운항 10주년을 맞이해 가천대 길병원 내 위치한 닥터헬기 운항통제실을 방문해 의료진과 운영사인 헬리코리아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박남춘 시장은 “닥터헬기는 그 동안 도서, 산간의 취약지 응급환자의 생명을 살리는 ‘생명의 소리, 닥터헬기’로서 앞으로도 인천 시민의 응급 상황에 신속 대응해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