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or Atlas of Laparoscopic Liver Resection(복강경 간절제술 아틀라스)
상태바
Color Atlas of Laparoscopic Liver Resection(복강경 간절제술 아틀라스)
  • 경기메디뉴스
  • 승인 2021.08.05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서울대병원 외과 한호성·조재영 교수

분당서울대병원 외과 한호성·조재영 교수가 최근 영문교과서 ‘Color Atlas of Laparoscopic Liver Resection(복강경 간절제술 아틀라스)’을 세계적 의·과학 전문 출판사인 스프링거(Springer)에서 출간했다.

이 책은 복강경 간절제술의 기본 수술 기법을 전문적이고 상세하게 정리한 지침서로, 종양 위치에 따른 각 유형별 외과적 접근 및 기술을 설명하고, 수술 후 잠재적 합병증 예방·관리법, 수술 시 필요한 기구 및 장치에 대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며 복강경 간절제술을 시행하는데 있어 실용적인 접근법을 제시하고 있다.

또한, 간이식 수술 시 공여자 복강경 수술 기법에 대해서도 충실히 기술해 많은 외과의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간 절제술은 수술 시 간문맥 등의 많은 혈관에 과다출혈이 일어날 수 있어 외과 수술 중에서도 가장 까다로운 수술 중 하나로 손꼽힌다. 때문에 과거에는 대부분의 경우 개복수술로 이뤄졌으나, 의학기술이 점차 발전하면서 배를 크게 열지 않고도 몇 개의 절개창만을 내어 종양을 제거할 수 있는 복강경 수술법이 도입돼, 환자들은 수술 상처를 최소화함으로써 개복 수술에 비해 출혈 및 통증이 적고 회복은 빨라 수술 후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이러한 최소 침습 수술법은 개복 수술법보다 더욱 세밀하고 정밀한 술기가 요구되기에 집도의의 풍부한 해부학적 지식과 수술 경험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복강경 간절제술이 급속히 발전하면서 수술 기법을 익히기 위한 많은 외과의들의 요구도 높아지고 있지만, 그 동안 표준 술식을 익힐 수 있는 권위 있는 국제 서적은 없었던 실정이다.

이에, 이번에 세계적 출판사인 Springer를 통해 출간된 ‘복강경 간절제술 아틀라스’가 이미 어느 정도 숙련된 외과의들은 물론, 새로 수술을 배우고자 하는 관련 전공자 및 의학자들에게도 좋은 지침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집필에 참여한 분당서울대병원 외과 한호성 교수는 “복강경 간절제 수술을 총 망라한 이 책은 그 동안 복강경 간절제술을 시행하며 경험하고 연구한 결과를 집합적으로 모아 체계적으로 정리한 전문서적으로, 앞으로 국내외 의료진에게 많은 도움이 되어 복강경 간절제 수술 기술이 더욱 향상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분당서울대병원 외과 한호성·조재영 교수는 세계 최초로 2006년 복강경 우후구역 간엽 절제술, 2009년 복강경 중앙 이구역 간엽 절제술을 성공하면서 간암 치료에 복강경 수술이 성공적으로 안착하는데 주요한 역할을 했다. 더불어 2010년 세계 최초로 간이식 공여자에서도 복강경 공여자 우간절제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해 전 세계의 이목을 받으며 간암 치료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고 평가 받고 있다.

현재 「Color Atlas of Laparoscopic Liver Resection」 영문판은 스프링거, 아마존 등 세계적인 온라인 서적 구매 사이트에서 정장서적과 E-book 형태로 구매할 수 있으며, 대표적인 표준 수술 비디오도 함께 확인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