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례비 제공한 일동후디스, 시정명령·과징금 4억 800만 원 부과
상태바
사례비 제공한 일동후디스, 시정명령·과징금 4억 800만 원 부과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1.07.15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위, "앞으로도 부당하게 고객을 유인하는 행위 엄중 제재"

공정거래위원회는 일동후디스가 산부인과 병원과 산후조리원에 자사 분유를 이용할 것을 약정하고, 저리의 대여금과 분유, 현금 및 물품 등 부당한 이익을 제공하여 고객을 유인한 행위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4억 800만 원 부과를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일동후디스는 지난 2012년 9월부터 2015년 5월까지 3개 산부인과 병원에게 자사 분유만을 수유용으로 사용할 것을 원칙으로 한다는 내용을 약정하면서 시중금리(3.74~5.52%)보다 낮은 저리(3~5%)의 이자로 총 24억 원의 대여금을 제공했다.

일동후디스는 지난 2010년 6월부터 2019년 6월까지 351개 산후조리원에게 총 1,303,402천 원 상당의 자사 분유를 무상으로 제공했다. 산후조리원의 산모들이 자사 분유를 선택하도록 하기 위해 ‘프리미엄 산양유아식 1단계’등 자사 조제유류 분유를 신생아에게 수유하도록 산후조리원에게 무상으로 제공한 것이다.

일동후디스는 지난 2012년 12월부터 2015년 8월까지 2개 산부인과 병원 및 1개 산후조리원과 자사 분유를 독점적 또는 주로 사용한다는 조건을 약정하고,  총 209,975천 원 상당의 현금 및 인테리어 비용 등을 지급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일동후디스는 그 외 8개 산부인과 병원에게 지난 2013년 7월부터 2018년 7월까지 제습기, TV 등의 물품과 인테리어비용을 무상으로 제공하거나, 광고비용을 대신 납부하여 총 103,648천 원 상당의 경제상 이익을 제공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일동후디스가 이러한 목적으로 경제상 이익을 제공한 것은 가격, 품질 등의 정상적인 경쟁수단이 아니며, 자신의 제품 설명 및 홍보 등 판촉활동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라고 위법성을판단했다.

한편, 일동후디스의 경제상 이익을 제공받은 산부인과 병원 및 산후조리원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주로 일동후디스의 분유만을 단독으로 사용하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에 응답한 7개 산부인과 병원 중 6개가 일동후디스 분유만을 단독으로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산모는 퇴원 후에도 산부인과 병원 및 산후조리원에서 무상으로 제공받은 분유를 지속적으로 사용(고착효과)할 가능성이 높아 그 영향이 산모(신생아)의 분유 선택에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라고 지적했다.

공정위는 앞으로도 부당하게 고객을 유인하여 경쟁질서를 저해하는 리베이트 제공행위가 발생하는지 여부를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적발 시 엄중 제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