높은 접종률 자랑하려는 정부 욕심에 2차 접종 대상자는 ‘마루타’ 신세
상태바
높은 접종률 자랑하려는 정부 욕심에 2차 접종 대상자는 ‘마루타’ 신세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1.06.23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의연 “교차 접종 허용은 백신 수급 실패 덮고 접종률 상승 과시하려는 정부 꼼수”
교차 접종 안전성 검증되지 않아 부작용 위험 커… 대규모 임상시험 마찬가지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최근 정부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화이자 백신의 교차 접종을 허용한 데 대해 의료계가 부작용 등 안전성 문제 제기와 함께 보여주기식 접종률 상승을 위한 꼼수라고 비난했다. 특히, 백신 수급 정책의 실패를 감추기 위해 국민을 희생양으로 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바른의료연구소(이하 바의연)는 23일 성명을 내고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수급 실패를 덮고, 무리한 보여주기식 백신 접종률 상승을 위해 국민을 희생시켜 교차 접종을 허용하려는 꼼수 대책을 내놓은 것에 대해 대국민 사과하라”라고 촉구했다.

지난 17일 정부 발표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4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1차 접종을 한 75만 명에 대해 오는 7월부터 이뤄지는 2차 접종에서는 화이자 백신의 교차 접종을 허용하기로 했다. 정부는 일반적으로 동일 백신으로 1차와 2차 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현재 백신 공급의 차질로 인해 해외사례나 연구 결과 등을 고려한 전문가 자문과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교차 접종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현재 캐나다, 스웨덴, 독일, 프랑스 등에서 교차 접종이 허용되고 있고, ▲몇백 명에 국한된 소수 대상이긴 하지만 스페인, 독일 등에서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자에 대한 화이자 접종이 면역 효과가 높고 안전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것을 백신 교차 접종 허용 근거로 들었다.

이 같은 결정에 대해 바의연은 “명백한 백신 수급 정책의 실패를 자인하는 것이며, 무리한 보여주기식 접종률 상승을 위한 도구로 국민을 희생시키는 결정”이라고 해석했다. 특히, “현재 교차 접종은 국제적인 표준이 아니며, 아직 안전성과 관련해 확실한 검증을 받지 못했기 때문에 정부의 교차 접종 허용 결정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외국에서 교차 접종을 허용하는 것은 어디까지나 부족한 백신 수급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고육책에 불과하다”며 “현재 개발돼 안전성을 검증받은 백신은 대부분 서로 기전이 상이해 어떠한 부작용이 발생할지 예측할 수가 없어 백신 제조사에서는 동일 백신으로의 2회 접종만을 권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의연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얀센 백신 접종 후 혈전증 사례들이 보고되자 전 세계적으로 백신 거부 사태가 발생하기도 했고,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심근염 발생 사례도 보고되는 등 국민들은 현재 백신의 효과에 대한 의구심보다도 안전성에 많은 두려움을 가지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서로 다른 두 종류의 백신을 교차 접종하게 되면 부작용 발생 위험성이 더욱 높아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바의연은 정부의 교차 접종 허용 배경과 꼼수에 대해서도 꼬집었다. 바의연은 “정부가 코로나19 백신의 교차 접종을 허용하게 된 이유는 당초 6월 말로 예정돼 있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83만 5000회분의 도입이 7월 이후로 미뤄지는 사태가 발생했기 때문”이라며 “이를 예상하지 못한 채 접종률 올리기에만 급급해 당시 많이 확보돼 있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분을 무리하게 많이 소모해 2차 접종할 분량이 부족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교차 접종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자 교차 접종 대상자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2차 접종 희망자는 7월 4주 이후 위탁의료기관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으로 2차 접종이 가능하다고 선택권을 주는 것처럼 말하고 있지만, 이때는 상당수의 대상자가 2차 접종 권고 시기인 12주를 넘기게 돼 백신의 효과를 담보할 수 없게 된다”고도 덧붙였다.

바의연은 “이번 교차 접종 대상자는 대부분 지난 4월 1차 접종을 받았던 방문 돌봄 종사자, 만성신장질환 및 만성중증호흡기질환자, 경찰, 해경, 소방공무원, 항공승무원, 의원급 의료기관 종사자와 약국 종사자들”이라며 “이들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누구보다 위험에 많이 노출될 가능성이 크면서,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인력”이라고 강조했다. 

또 “만성신장질환자와 중증호흡기질환자는 백신 부작용이 발생하면 치명적일 수 있는 심각한 기저질환자”라며 “이러한 국민을 대상으로 정부는 대규모 교차 접종 임상시험을 자행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바의연은 정부에 대국민 사과 요구와 함께 “교차 접종 후 발생할 수 있는 모든 부작용과 파생되는 부차적인 문제들에 대한 책임은 오롯이 백신 교차 접종을 강행한 정부에 있다”고 못 박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