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의대 장진우 교수, ISTU ‘프라이상(Fry award)’ 수상
상태바
연세의대 장진우 교수, ISTU ‘프라이상(Fry award)’ 수상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1.06.10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학자로서 첫 번째 수상 영예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신경외과학교실 장진우 교수가 2021년 프라이상(The William and Francis Fry Award) 수상자로 선정됐다. ⓒ 세브란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신경외과학교실 장진우 교수가 2021년 프라이상(The William and Francis Fry Award) 수상자로 선정됐다. ⓒ 세브란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신경외과학교실 장진우 교수가 지난 6~9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HCO)에서 온·오프라인 동시 개최된 세계치료초음파학회(ISTU) 제20차 ISTU 국제학술대회에서 2021년 프라이상(The William and Francis Fry Award) 수상자로 선정됐다. 프라이상이 제정된 후 국내 학자가 이 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계치료초음파학회(ISTU)는 세계 30여 개국 500여 명의 의학 전 분야의 임상 및 기초 초음파치료를 연구하는 학자, 연관 공학자들이 뇌를 포함한 인체 전체 장기에 대한 최신 초음파치료 기법을 연구 및 공유하는 학회이다.

ISTU 국제학술대회에서는 2003년부터 치료 초음파 분야에 큰 공헌을 한 연구자에게 프라이상(Fry award)을 평생 공헌상(Lifetime achievement award)으로 수여해 왔다.

세계치료초음파학회의 ‘Fry award’는 물리학자로서 치료초음파를 처음으로 뇌질환에 적용할 수 있는 초음파수술 장비를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1957년 신경외과의사 Russell Meyer 교수와 협업으로 세계 최초로 초음파를 이용해 뇌수술을 시도한 William Fry 교수와 Francis Fry 교수를 기념해 만든 치료 초음파 연구 분야 최고의 영예로운 상이다.

장진우 교수는 그동안 파킨슨병, 강박장애, 우울증 등 다양한 난치성 신경계 질환에 세계 최초로 고집적 초음파 뇌수술법의 임상 적용 연구를 진행해 왔다. 특히, 두개골의 특성(SDR)에 따라 초음파수술 치료의 성패가 결정되는 것을 처음으로 밝혀내 SDR이 현재 전 세계에서 초음파 뇌수술 환자 선정 시 표준 가이드라인으로 이용되고 있다. 최근에는 초음파수술의 새로운 영역인 뇌혈관장벽의 개방을 통해 치매와 뇌암 극복을 위한 임상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