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대병원 감염내과 최영화 교수,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상태바
아주대병원 감염내과 최영화 교수,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1.05.21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주관 ‘2021년 임상시험의 날’ 유공자 정부 포상
아주대병원 감염내과 최영화 교수. ⓒ 아주대병원
아주대병원 감염내과 최영화 교수. ⓒ 아주대병원

아주대병원 감염내과 최영화 교수가 지난 20일 여의도 전경련회관 1층 그랜드볼룸에서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주관으로 개최된 ‘2021년 임상시험의 날 유공자 정부 포상’ 시상식에서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임상시험의 날을 기념해 임상시험 분야의 발전 및 수행역량 제고에 기여한 유공자를 포상함으로써 자긍심을 높이고, 임상시험에 대한 인식 개선을 확대하고 있다.

시상은 △임상시험 연구부문 △임상시험 기술개발부문 △임상시험 진흥부문으로 나눠 이뤄지며, 올해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기여한 연구자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감염병 임상시험부문’이 신설돼 총 4개 부문에 15명이 수상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감염병 임상시험부문을 수상한 최영화 교수는 지난 2020년 코로나19 대유행의 시기에 감염병 전담병원인 경기도의료원(수원병원 등 6개 병원)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시험 수행을 위한 경기도 감염병 임상시험 연구 수행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실제로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을 수행하는 데 적극 지원한 점을 인정받았다.

한편, 최영화 교수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1999년부터 아주대병원에서 감염내과 의사로 근무하고 있으며, 현재 아주대병원 감염관리실장을 맡아 지난해 아주대병원이 코로나19 국민안심병원·중증응급진료센터 지정, 응급·외래·소아외래 선별진료소 운영,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 21개 운영 등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예방 및 중증환자 치료에 만전을 기할 수 있도록 앞장서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