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방역정책과 백신 접종 계획 구체화하고 의협은 적극 동참해야”
상태바
“정부, 방역정책과 백신 접종 계획 구체화하고 의협은 적극 동참해야”
  • 경기메디뉴스 한진희 기자
  • 승인 2021.05.03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의련, 국가 방역 및 백신 접종 관련 성명 발표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 ⓒ 경기메디뉴스

민초의사연합(이하 민의련)이 정부를 향해 국가 방역정책과 백신 접종 계획을 구체화해 국민을 안심하게 하고 의협은 정부의 방역과 백신 접종 정책에 적극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민의련은 3일 성명을 통해 “해외 선진국들은 예방 백신 접종을 통한 집단 면역 획득 달성 목표를 향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며 “그러나 우리 정부는 국민 모두에게 접종할 충분한 양의 예방 백신 확보에 실패하고, 구체적인 접종 계획을 제대로 내놓지 못해 국민 불안이 증가하고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와 방역 당국자가 지나치게 K-방역의 우수성에 도취해 백신 확보 시기를 놓친 것도 문제지만, 확진자의 수가 줄어들지 않고 확산 조짐을 보인다는 사실이 더욱 불안한 요인”이라며 “지금 진행 중인 속도로 접종이 이뤄지면, 집단 면역을 달성하는 시간이 늦어져 국제 경쟁력 저하로 대한민국 경제는 심각한 타격이 불가피하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대유행이 현실화해 폭발적으로 환자가 증가할 경우 모든 환자를 수용해 치료할 의료시설과 인력은 절대적으로 부족해지고 의료시스템의 붕괴가 발생할 위험이 상존한다”며 “이런 이유로 더디게 진행 중인 자체 백신의 개발과 치료제를 믿고 기다리기에는 상황이 녹록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에 민의련은 “조속하게 전문가와 협의해 갈수록 심각해지는 방역과 백신에 대한 국민 불안을 해소하고 지쳐가는 국민이 일상생활로 복귀할 희망을 품을 수 있도록 올바른 백신 접종 대책 수립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지자체는 별도의 방역 대책을 수립해 시행하기보다는 정부 지침을 준수하고 중앙정부와 협력해 효과적인 방역이 이뤄지도록 공동 대응에 힘을 보태야 한다”며 “정부도 선택적 방역 형평성 논란이 있는 정부 지침에 대해 국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공정한 방역 지침 마련에 노력해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대한의사협회에는 “국가의 방역과 백신 접종 계획에 보조를 맞춰 기존의 위원회를 확대 개편하고 실효성을 거둘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할 시점”이라며 “정부를 과도하게 비판하며 협력에 소극적인 자세를 취하기보다는 선제적으로 정책 방안을 제시하고, 감염병을 통제할 방안을 찾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민의련은 “현재 대한민국은 코로나 종식의 첫걸음을 내디딜 것인가, 다시 기약 없는 팬데믹의 절망으로 회귀할 것인가를 결정할 중요한 시점에 도달했다”며 “의협은 위기에 처한 대한민국 국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해 전문가 집단으로서 정부를 지원해 다가올 위기의 파도를 슬기롭게 헤쳐 나가갈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