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와 새병원 설계 계약체결
상태바
강남세브란스,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와 새병원 설계 계약체결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1.04.30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9년 건립 목표, 서울 강남에 환자 중심의 미래지향적 융복합 병원 세울 터
왼쪽부터 강남세브란스병원 송영구 병원장,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 정영균 대표이사 ©강남세브란스병원
왼쪽부터 강남세브란스병원 송영구 병원장,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 정영균 대표이사 ©강남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병원장 송영구)은 지난 29일, ㈜희림종합건축사사무소(대표이사 정영균, 이하 희림건축)와 새병원 건립을 위한 설계용역 계약을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송영구 병원장(새병원 추진본부장 兼), 이우석 진료부원장, 이광훈 새병원추진전략실장, 이영목 기획관리실장 등 병원 측 인사와 희림건축 정영균 대표이사, 허은영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희림건축은 강남세브란스병원이 발주한 새병원 건립 설계에 미국 건축회사 퍼킨스 이스트먼(Perkins Eastman) 사와 컨소시엄으로 참여했으며, 계약체결에 따라 오는 2023년 8월까지 총 216,500㎡(약 65,500평)의 공간에 대한 설계를 진행한다.

설계에는 현행 의료법 기준보다 상향된 수준의 첨단 의료시설과 대규모 유행 감염병에 대응한 강화된 의료환경 구현 등이 반영될 예정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의 새로운 병원은 현재 위치한 자리에 들어선다. 기존 진료시설을 유지하면서 단계별로 공사를 진행해 오는 2029년 개원을 목표로 한다.

송영구 병원장은 “병원 구성원과 지역주민의 소망이 담긴 새병원 건립의 본격적인 출발을 대한민국 최고 건축설계 전문가 집단인 희림건축과 함께 열게 되어 매우 든든하고 기대가 크다. 대한민국에 의료 1번지인 서울 강남지역에 137년을 이어 온 세브란스 정신을 담아내는 건립 사업이라 의미가 남다르다. Beyond the Best(최고 그 이상의 병원)라는 건립 목표를 달성해 환자 중심의 편안하고 안전한 환경 속에서 우리나라 최고 수준의 의료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희림건축 정영균 대표이사는 “기존 병원을 운영하면서 단계적 건축을 시행해야 하기에 설계작업이 매우 어렵고 복잡하겠지만, 건립 단계에 병원을 찾아오신 환자·보호자들이 조금의 불편함도 느끼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다해 설계작업에 임하겠다”라고 말했다.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은 1983년 개원하여 올해로 38주년을 맞이했으며, 지난해 8월 서울시로부터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계획 결정안’을 승인받아 새로운 병원 건립 사업을 시작했다. 

조감도
조감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