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합연구를 위한 최신 이미징 및 바이오 기술
상태바
융합연구를 위한 최신 이미징 및 바이오 기술
  • 경기메디뉴스 김선호 기자
  • 승인 2021.04.29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아산병원 융합의학과 백찬기 · 김준기, 영상의학과 김정곤 교수팀

서울아산병원 융합의학과 백찬기 · 김준기, 영상의학과 김정곤 교수팀은 스프링거(Springer)와 함께 바이오이미징 중개연구 분야를 총망라한 전문 서적 ‘융합연구를 위한 최신 이미징 및 바이오 기술’을 최근 집필, 발간했다.

스프링거는 세계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과학 학술지 네이처를 비롯해 과학, 의학, 기술 분야에서 수준 높은 학술 단행본을 출판하는 세계 최대 학술 출판사다.

‘융합연구를 위한 최신 이미징 및 바이오 기술’은 다양한 바이오이미징 기술의 기본 원리와 응용, 중개 연구를 위한 상세한 실험 프로세스와 최신 프로토콜을 포함하고 있으며, 타 분야와의 융합을 위한 최첨단 바이오기술 등 모든 분야를 총망라했다. 바이오이미징에 기반한 중개연구 적용 가능성을 폭넓게 담은 전문 서적으로는 국내 처음이다.

이 책은 서울아산병원 아산생명과학연구원 융합의학과 연구팀을 주축으로 KAIST, 서울대학교, 포스텍, UNIST, 일본 동경대학교, 훗카이도대학교, 이화학연구소 등 국내·외 전문가 총 19명이 참여해 집필됐다.

바이오이미징이란 다양한 영상분석 장비를 이용해 생체 내 세포 또는 분자 수준에서 일어나는 현상을 직접 볼 수 있도록 영상화하는 기술이다. 생명공학, 나노 과학기술, 화학, 전자 등 여러 분야와의 융합이 필수적이다.

바이오이미징 기술을 활용하면 질병의 조기 진단이 가능하며 신약개발에 드는 비용과 시간을 단축할 수 있어 기초의학부터 임상 적용까지 연결하는 중개연구의 중요한 진단기법으로 대두되고 있다.

총 21개 챕터로 구성된 이 책은 크게 세 가지 섹션으로 나누어져 있다. 첫 번째 섹션에서는 형광·라벨링 물질을 이용한 바이오이미징 기술과 응용을, 두 번째 섹션에서는 라벨을 사용하지 않는 이미징 기술과 응용을, 세 번째 섹션은 생명공학·나노기술 분야와의 융합에 관한 내용을 다룬다.

김준기 서울아산병원 융합의학과 교수는 “바이오이미징 기술은 최근 AI 기술과도 접목되면서 더욱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융합연구에 종사하는 학생은 물론 관련 분야 전문가들에게 이 책이 필독서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백찬기 서울아산병원 융합의학과 교수는 “서울아산병원 아산생명과학연구원을 주축으로 바이오이미징 중개연구 분야의 전문 서적을 국내 최초로 집필한 것에 더해, 세계적 출판사에서 출간하게 되어 우리 병원의 위상을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기회인 것 같아 뜻깊다”라고 말했다.

한편 영문으로 발간된 이 책은 스프링거와 아마존 등 세계적인 온라인 서적 구매 사이트를 통해 전 세계에 판매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